KBS NEWS

뉴스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인공지능이 본격화되면, 점포의 계산원도 사라지는 직업이 될까요? 계산원 대신 인공지능이 모두 처리...
안현수, 평창 출전 좌절 ‘충격’…“본인은 묵묵부답”
‘15년간 도핑 무관했는데…’ 안현수, 평창 좌절 ‘충격’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못 간다”
입력 2017.07.18 (08:34) 인터넷 뉴스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못 간다”
직장인 5명 중 1명은 경제적 사정이나 회사 업무 등의 이유로 올해 여름 휴가를 가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인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직장인 9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의 21.6%가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휴넷은 지난해(25.5%)보다는 휴가를 가지 못한다고 답한 비율이 조금 줄었다고 전했다.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가 44.1%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 이유로는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34.7%), '회사사정이 어려워 눈치가 보여서'(18.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휴가를 가는 78.4%의 예상 휴가 비용은 평균 51만7천원으로 지난해보다 2만3천400원 적었다. 구체적 금액별로는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8.1%로 가장 많았으나 '100만원 이상'이라는 답도 23.1%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은 22.4%,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은 20.5%, '10만원 미만'은 5.9%였다.

평균 휴가 기간은 4.3일로 지난해와 같았다. 휴가 날짜는 '8월 초'(32.1%)와 '7월 말'(24.3%)이 절반을 넘었다. 광복절이 포함된 '8월 중순'도 19.8%로 비교적 많았으며 '7월 초' 8.3%, '8월 말'과 '9월 이후'가 각 5.2%였다.

여름 휴가지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6.0%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해외여행'(18.6%), '집에서 휴식'(5.9%), '자기계발'(3.8%)이 뒤따랐다.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으로는 '가족'이 79.5%를 차지했다. '혼자 보내겠다'와 '친구'가 각각 7.1%였으며 '연인'은 5.7%였다.
  •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못 간다”
    • 입력 2017.07.18 (08:34)
    인터넷 뉴스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못 간다”
직장인 5명 중 1명은 경제적 사정이나 회사 업무 등의 이유로 올해 여름 휴가를 가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인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직장인 9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의 21.6%가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휴넷은 지난해(25.5%)보다는 휴가를 가지 못한다고 답한 비율이 조금 줄었다고 전했다.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가 44.1%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 이유로는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34.7%), '회사사정이 어려워 눈치가 보여서'(18.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휴가를 가는 78.4%의 예상 휴가 비용은 평균 51만7천원으로 지난해보다 2만3천400원 적었다. 구체적 금액별로는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8.1%로 가장 많았으나 '100만원 이상'이라는 답도 23.1%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은 22.4%,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은 20.5%, '10만원 미만'은 5.9%였다.

평균 휴가 기간은 4.3일로 지난해와 같았다. 휴가 날짜는 '8월 초'(32.1%)와 '7월 말'(24.3%)이 절반을 넘었다. 광복절이 포함된 '8월 중순'도 19.8%로 비교적 많았으며 '7월 초' 8.3%, '8월 말'과 '9월 이후'가 각 5.2%였다.

여름 휴가지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6.0%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해외여행'(18.6%), '집에서 휴식'(5.9%), '자기계발'(3.8%)이 뒤따랐다.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으로는 '가족'이 79.5%를 차지했다. '혼자 보내겠다'와 '친구'가 각각 7.1%였으며 '연인'은 5.7%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