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중”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 중”
검찰이 가수 故 김광석의 딸 서연 씨의 사망 의혹에 대해 재수사에 공식 착수한 가운데 의혹의...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못 간다”
입력 2017.07.18 (08:34) 인터넷 뉴스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못 간다”
직장인 5명 중 1명은 경제적 사정이나 회사 업무 등의 이유로 올해 여름 휴가를 가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인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직장인 9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의 21.6%가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휴넷은 지난해(25.5%)보다는 휴가를 가지 못한다고 답한 비율이 조금 줄었다고 전했다.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가 44.1%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 이유로는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34.7%), '회사사정이 어려워 눈치가 보여서'(18.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휴가를 가는 78.4%의 예상 휴가 비용은 평균 51만7천원으로 지난해보다 2만3천400원 적었다. 구체적 금액별로는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8.1%로 가장 많았으나 '100만원 이상'이라는 답도 23.1%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은 22.4%,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은 20.5%, '10만원 미만'은 5.9%였다.

평균 휴가 기간은 4.3일로 지난해와 같았다. 휴가 날짜는 '8월 초'(32.1%)와 '7월 말'(24.3%)이 절반을 넘었다. 광복절이 포함된 '8월 중순'도 19.8%로 비교적 많았으며 '7월 초' 8.3%, '8월 말'과 '9월 이후'가 각 5.2%였다.

여름 휴가지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6.0%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해외여행'(18.6%), '집에서 휴식'(5.9%), '자기계발'(3.8%)이 뒤따랐다.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으로는 '가족'이 79.5%를 차지했다. '혼자 보내겠다'와 '친구'가 각각 7.1%였으며 '연인'은 5.7%였다.
  •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못 간다”
    • 입력 2017.07.18 (08:34)
    인터넷 뉴스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못 간다”
직장인 5명 중 1명은 경제적 사정이나 회사 업무 등의 이유로 올해 여름 휴가를 가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인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직장인 9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의 21.6%가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휴넷은 지난해(25.5%)보다는 휴가를 가지 못한다고 답한 비율이 조금 줄었다고 전했다.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가 44.1%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 이유로는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34.7%), '회사사정이 어려워 눈치가 보여서'(18.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휴가를 가는 78.4%의 예상 휴가 비용은 평균 51만7천원으로 지난해보다 2만3천400원 적었다. 구체적 금액별로는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8.1%로 가장 많았으나 '100만원 이상'이라는 답도 23.1%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은 22.4%,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은 20.5%, '10만원 미만'은 5.9%였다.

평균 휴가 기간은 4.3일로 지난해와 같았다. 휴가 날짜는 '8월 초'(32.1%)와 '7월 말'(24.3%)이 절반을 넘었다. 광복절이 포함된 '8월 중순'도 19.8%로 비교적 많았으며 '7월 초' 8.3%, '8월 말'과 '9월 이후'가 각 5.2%였다.

여름 휴가지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6.0%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해외여행'(18.6%), '집에서 휴식'(5.9%), '자기계발'(3.8%)이 뒤따랐다.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으로는 '가족'이 79.5%를 차지했다. '혼자 보내겠다'와 '친구'가 각각 7.1%였으며 '연인'은 5.7%였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