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연예수첩] ‘곽현화 노출’ 영화 배포 감독 기자회견…곽현화 반박 글
입력 2017.07.18 (08:28) | 수정 2017.07.18 (09:14)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연예수첩] ‘곽현화 노출’ 영화 배포 감독 기자회견…곽현화 반박 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노출 논란을 빚고 있는 영화 ‘전망 좋은 집’의 이수성 감독과 개그우먼 출신 배우 곽현화 씨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전 기자회견을 연 이수성 감독!

<녹취> 이수성(감독) : "그동안 밝히지 못했던 심경과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됐습니다."

이 감독은 곽현화 씨의 상반신 노출 장면이 포함된 인터넷 TV용 감독판 영화를 배포했는데요.

이 때문에, 지난 2014년 곽현화 씨에게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이후, 명예훼손 혐의로 곽 씨를 맞고소한 이 감독!

현재, 각각의 혐의에 대해 이수성 감독은 1심 무죄 판결, 곽현화 씨는 무혐의 판정을 받은 상황.

하지만, 이 감독은 곽 씨 측의 지속적인 비방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이수성(감독) : "노출 사항이 들어간 계약서도 작성을 했고 그 이후에 그림 콘티도 정확하게 그려서 줘서 숙지를 했는데 그런 것들이 동의가 없었다라고 한다는 건 납득하기가 어려운 사항입니다."

또, 인터넷 TV 배포용 감독판 영화에 문제의 노출 장면을 넣은 이유에 대해서도 해명했는데요.

<녹취> 이수성(감독) : "촬영된 것은 저의 권한이라고 생각을 해서 그래서 편집을 해서 서비스를 한 것입니다."

하지만, 어제 저녁 곽현화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감독의 주장을 반박하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녹취> 이은의(변호사/곽현화 법률대리인) : "곽현화 씨가 합의했다라고 하는 내용은 일단 찍는 거에 동의했다라는 거예요. 그런데 이것을 유포하는 데는 추후에 협의하기로 다시 얘기하기로 하고..."

해당 장면 촬영만 동의했을 뿐, 배포에 대한 합의는 하지 않았단 건데요.

<녹취> 이은의(변호사/곽현화 법률대리인) : "당사자의 가슴 노출된 장면을 몰래 배포한 행위를 위법한 행위라고 판단해서 저희는 그 부분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그런 소를 제기한 상황입니다."

노출 장면을 둘러싸고 3년간 이어져 온 두 사람의 법적 분쟁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 [연예수첩] ‘곽현화 노출’ 영화 배포 감독 기자회견…곽현화 반박 글
    • 입력 2017.07.18 (08:28)
    • 수정 2017.07.18 (09:14)
    아침뉴스타임
[연예수첩] ‘곽현화 노출’ 영화 배포 감독 기자회견…곽현화 반박 글
노출 논란을 빚고 있는 영화 ‘전망 좋은 집’의 이수성 감독과 개그우먼 출신 배우 곽현화 씨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전 기자회견을 연 이수성 감독!

<녹취> 이수성(감독) : "그동안 밝히지 못했던 심경과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됐습니다."

이 감독은 곽현화 씨의 상반신 노출 장면이 포함된 인터넷 TV용 감독판 영화를 배포했는데요.

이 때문에, 지난 2014년 곽현화 씨에게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이후, 명예훼손 혐의로 곽 씨를 맞고소한 이 감독!

현재, 각각의 혐의에 대해 이수성 감독은 1심 무죄 판결, 곽현화 씨는 무혐의 판정을 받은 상황.

하지만, 이 감독은 곽 씨 측의 지속적인 비방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이수성(감독) : "노출 사항이 들어간 계약서도 작성을 했고 그 이후에 그림 콘티도 정확하게 그려서 줘서 숙지를 했는데 그런 것들이 동의가 없었다라고 한다는 건 납득하기가 어려운 사항입니다."

또, 인터넷 TV 배포용 감독판 영화에 문제의 노출 장면을 넣은 이유에 대해서도 해명했는데요.

<녹취> 이수성(감독) : "촬영된 것은 저의 권한이라고 생각을 해서 그래서 편집을 해서 서비스를 한 것입니다."

하지만, 어제 저녁 곽현화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감독의 주장을 반박하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녹취> 이은의(변호사/곽현화 법률대리인) : "곽현화 씨가 합의했다라고 하는 내용은 일단 찍는 거에 동의했다라는 거예요. 그런데 이것을 유포하는 데는 추후에 협의하기로 다시 얘기하기로 하고..."

해당 장면 촬영만 동의했을 뿐, 배포에 대한 합의는 하지 않았단 건데요.

<녹취> 이은의(변호사/곽현화 법률대리인) : "당사자의 가슴 노출된 장면을 몰래 배포한 행위를 위법한 행위라고 판단해서 저희는 그 부분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그런 소를 제기한 상황입니다."

노출 장면을 둘러싸고 3년간 이어져 온 두 사람의 법적 분쟁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