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지난 15일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에서 '액상화' 현상이 공식 확인...
‘평창 롱패딩’ 오프라인만 재입고…일부 매장은 ‘번호표’ 배부
‘평창 롱패딩’ 22일부터 재입고 …일부 매장은 ‘번호표’ 배부
입소문을 타고 화제가 된 '평창올림픽 롱패딩'을 사기 위한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뉴스 따라잡기] 순식간에 덮친 ‘물 폭탄’…수해 복구 막막
입력 2017.07.18 (08:35) | 수정 2017.07.18 (09:06)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순식간에 덮친 ‘물 폭탄’…수해 복구 막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기자 멘트>

지난 주말 사이 중부지방에는 하늘이 뚫린 것처럼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특히, 비 피해가 심각했던 건 충북 청주였습니다.

이 지역 기상 관측 이후 두 번째로 많은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순식간에 도심 곳곳이 물에 잠기면서 그야말로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산사태까지 나면서 주민들이 매몰돼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이어졌는데요.

비는 그쳤지만, 물 폭탄이 휩쓸고 간 상처는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복구 작업에 나선 주민들은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할지 막막한 상황입니다.

참혹하게 변해버린 수해 현장을 따라가 보겠습니다.

<리포트>

이번 폭우의 직격탄을 맞은 충북 청주시.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마을로 들어가는 길에는 수마가 휩쓸고 간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애써 키운 인삼 밭도 처참하게 무너졌습니다.

주민들은 휴일 아침 악몽과도 같았던 당시 상황이 잊혀지지 않습니다.

<녹취> "아휴 웬일이야. 웬일이야. 이거 웬일이야. 어떡해. 차는 어떡해. (차도 못 빼잖아.)"

흙더미가 산비탈 바로 옆에 있는 주택을 덮쳤습니다.

진흙 범벅이 된 집기들, 형체를 알아보기가 힘듭니다.

전신주가 뽑혀 있고, 돌덩이가 쏟아져 집 앞을 가로 막았습니다.

그제 오후 이 집에 살던 50대 주민이 갑자기 쏟아진 흙더미에 매몰됐습니다.

사고 현장을 목격한 주민들은 폭우 속에 발만 동동 구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인터뷰> 김란영(충북 청주시) : "이게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거든요. 순식간에. 컨테이너 옆에서 남편이 막 내려갔는데도 못 잡은 거예요."

한 시간 뒤, 매몰된 주민이 발견됐는데,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녹취> 청주 동부 소방서 관계자 : "단독 주택이고 옆에 컨테이너를 하나 지었었는데, 그 부근에 계셨나 봐요. 그 옆에 산이 있거든요. 토사가 넘어지면서……."

비가 그치고 복구 작업이 시작됐지만, 기록적인 물 폭탄이 남긴 피해를 씻어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주민들은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막막하기만 합니다.

<인터뷰> 김란영(충북 청주시) : "어마어마한데 어떻게 치웁니까. 이걸 어디로 치워야 끝이 나잖아요. 그런데 치울 덤프트럭이 없어서 못 치우고 이러고 있어요. 둘 다 출근도 못 하고."

비가 그쳤다가 내리기를 반복하면서 언제 다시 빗물이 들이닥칠지 불안한 시간의 연속입니다.

<인터뷰> 김란영(충북 청주시) : "아까 비 오니까 또 막 눈물이 나는 거예요. 겁이 나서. 지금 내가 58세인데 살면서 처음 이렇게 비만 보면 겁나는 거예요."

인근 마을의 한 주택도 물 폭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큰 비는 그쳤지만, 아직도 집 앞으로 흙탕물이 흘러내리고 있습니다.

이 집에 혼자 살던 80대 할머니가 산사태를 피하지 못하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권오성(충북 청주시) : "혼자 사시고 자손들이 들락날락 왔다 갔다 하고. 일요일이라 교회를 다니는데 비가 너무 많이 오니까 딸이 전화를 해서 “교회 가지 마세요. 비가 너무 많이 오니까.”

산사태가 일어나는 건 순식간이었습니다.

커다른 굉음 소리에 밖으로 나와봤지만, 몸을 피할 겨를도 없이 흙더미가 덮쳤습니다.

<인터뷰> 권오성(충북 청주시) : "산사태가 나니까 이상한 소리가 날 거 아니에요. 소리가 나니까 나와 본 거예요. 나오자마자 거기에 휩쓸려서 이 밑으로 묻힌 거예요. 흙 밑으로. 그래서 돌아가신 거예요."

휴일 장사를 준비하던 청주 시내 시장도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물이 차오르는 건 눈 깜짝할 사이였습니다.

<인터뷰> 조규천(청주 북부시장 상인회 관계자) : "(물이) 실제로 들어오는 건 너무 빨리 들어오더라고요. 순식간에 이 사방에 (물이) 다 찰 정도였으니까."

상인들은 시장에 물이 차오르자. 상인회의 방송에 따라 우선 몸을 피했습니다.

<인터뷰> 조규천(청주 북부시장 상인회 관계자) : "전선이 밑에 깔려 있어서 물이 금방 차면 감전사고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가장 시급했던 게 (전기 차단이었습니다.) 저는 방송으로 플러그를 다 빼고 전기를 다 차단하라고 먼저 방송을 했습니다."

비가 그친 뒤 다시 돌아왔을 때 삶의 터전인 시장은 쑥대밭이 돼 있었습니다.

진흙 범벅이 된 물건들을 닦아내고, 가게를 청소해 보지만 언제 제 모습을 찾을 수 있을지 답답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김호성(청주 북부시장 상인회 회장) : "전자제품도 있고 이불가게도 있고 방앗간 같은 데에는 기계가 많잖아요. 그런데 물이 침수되어서 그런 게 많이 망가졌잖아요. 심정이야 울어도 시원치 않죠."

아파트 한 곳은 침수에 이어 전기까지 끊기면서 4백여 세대 주민들이 인근 초등학교 강당으로 몸을 피했습니다.

하늘이 뚫린 것처럼 내리치는 빗줄기에 몸을 피한 것만 해도 천만다행이었습니다.

<인터뷰> 조성창(충북 청주시) : "집 안에서 보니까 물이 밑에 둑에서 조금씩 넘쳐서 여기까지 찼었어요. 물바다가 되어 버렸어요. 넘쳐서."

옷가지 하나 챙길 겨를도 없이 몸을 피해야만 했던 다급한 상황.

불편한 몸으로 이틀 째 대피소 맨 바닥에서 잠을 청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성창(충북 청주시) : "일주일 걸릴지 열흘 걸릴지 모르잖아요. 그래서 나 혼자 들어와서 있는 거예요."

어린 아이가 있는 집은 대피소 생활이 더 힘이 듭니다.

어쩔 수 없이 아이들을 친척 집에 맡겨 놓고, 집에 돌아갈 수 있는 날만 손꼽아 기다립니다.

<인터뷰> 침수‧단전 피해 아파트 주민 : "오늘 온종일 좀 넋이 나갔다고 해야 되나. ‘이거 어떡하지. 나중에 복구되면 어떤 식으로 처리가 될까.’ 뭐 그런 것 생각하면 좀 멍하더라고요. 잠도 못 잤는데 더 멍하더라고요."

이번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가운데, 4백여 명의 주민들은 아직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피해가 큰 충북 청주시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 [뉴스 따라잡기] 순식간에 덮친 ‘물 폭탄’…수해 복구 막막
    • 입력 2017.07.18 (08:35)
    • 수정 2017.07.18 (09:06)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순식간에 덮친 ‘물 폭탄’…수해 복구 막막
<기자 멘트>

지난 주말 사이 중부지방에는 하늘이 뚫린 것처럼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특히, 비 피해가 심각했던 건 충북 청주였습니다.

이 지역 기상 관측 이후 두 번째로 많은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순식간에 도심 곳곳이 물에 잠기면서 그야말로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산사태까지 나면서 주민들이 매몰돼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이어졌는데요.

비는 그쳤지만, 물 폭탄이 휩쓸고 간 상처는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복구 작업에 나선 주민들은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할지 막막한 상황입니다.

참혹하게 변해버린 수해 현장을 따라가 보겠습니다.

<리포트>

이번 폭우의 직격탄을 맞은 충북 청주시.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마을로 들어가는 길에는 수마가 휩쓸고 간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애써 키운 인삼 밭도 처참하게 무너졌습니다.

주민들은 휴일 아침 악몽과도 같았던 당시 상황이 잊혀지지 않습니다.

<녹취> "아휴 웬일이야. 웬일이야. 이거 웬일이야. 어떡해. 차는 어떡해. (차도 못 빼잖아.)"

흙더미가 산비탈 바로 옆에 있는 주택을 덮쳤습니다.

진흙 범벅이 된 집기들, 형체를 알아보기가 힘듭니다.

전신주가 뽑혀 있고, 돌덩이가 쏟아져 집 앞을 가로 막았습니다.

그제 오후 이 집에 살던 50대 주민이 갑자기 쏟아진 흙더미에 매몰됐습니다.

사고 현장을 목격한 주민들은 폭우 속에 발만 동동 구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인터뷰> 김란영(충북 청주시) : "이게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거든요. 순식간에. 컨테이너 옆에서 남편이 막 내려갔는데도 못 잡은 거예요."

한 시간 뒤, 매몰된 주민이 발견됐는데,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녹취> 청주 동부 소방서 관계자 : "단독 주택이고 옆에 컨테이너를 하나 지었었는데, 그 부근에 계셨나 봐요. 그 옆에 산이 있거든요. 토사가 넘어지면서……."

비가 그치고 복구 작업이 시작됐지만, 기록적인 물 폭탄이 남긴 피해를 씻어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주민들은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막막하기만 합니다.

<인터뷰> 김란영(충북 청주시) : "어마어마한데 어떻게 치웁니까. 이걸 어디로 치워야 끝이 나잖아요. 그런데 치울 덤프트럭이 없어서 못 치우고 이러고 있어요. 둘 다 출근도 못 하고."

비가 그쳤다가 내리기를 반복하면서 언제 다시 빗물이 들이닥칠지 불안한 시간의 연속입니다.

<인터뷰> 김란영(충북 청주시) : "아까 비 오니까 또 막 눈물이 나는 거예요. 겁이 나서. 지금 내가 58세인데 살면서 처음 이렇게 비만 보면 겁나는 거예요."

인근 마을의 한 주택도 물 폭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큰 비는 그쳤지만, 아직도 집 앞으로 흙탕물이 흘러내리고 있습니다.

이 집에 혼자 살던 80대 할머니가 산사태를 피하지 못하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권오성(충북 청주시) : "혼자 사시고 자손들이 들락날락 왔다 갔다 하고. 일요일이라 교회를 다니는데 비가 너무 많이 오니까 딸이 전화를 해서 “교회 가지 마세요. 비가 너무 많이 오니까.”

산사태가 일어나는 건 순식간이었습니다.

커다른 굉음 소리에 밖으로 나와봤지만, 몸을 피할 겨를도 없이 흙더미가 덮쳤습니다.

<인터뷰> 권오성(충북 청주시) : "산사태가 나니까 이상한 소리가 날 거 아니에요. 소리가 나니까 나와 본 거예요. 나오자마자 거기에 휩쓸려서 이 밑으로 묻힌 거예요. 흙 밑으로. 그래서 돌아가신 거예요."

휴일 장사를 준비하던 청주 시내 시장도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물이 차오르는 건 눈 깜짝할 사이였습니다.

<인터뷰> 조규천(청주 북부시장 상인회 관계자) : "(물이) 실제로 들어오는 건 너무 빨리 들어오더라고요. 순식간에 이 사방에 (물이) 다 찰 정도였으니까."

상인들은 시장에 물이 차오르자. 상인회의 방송에 따라 우선 몸을 피했습니다.

<인터뷰> 조규천(청주 북부시장 상인회 관계자) : "전선이 밑에 깔려 있어서 물이 금방 차면 감전사고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가장 시급했던 게 (전기 차단이었습니다.) 저는 방송으로 플러그를 다 빼고 전기를 다 차단하라고 먼저 방송을 했습니다."

비가 그친 뒤 다시 돌아왔을 때 삶의 터전인 시장은 쑥대밭이 돼 있었습니다.

진흙 범벅이 된 물건들을 닦아내고, 가게를 청소해 보지만 언제 제 모습을 찾을 수 있을지 답답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김호성(청주 북부시장 상인회 회장) : "전자제품도 있고 이불가게도 있고 방앗간 같은 데에는 기계가 많잖아요. 그런데 물이 침수되어서 그런 게 많이 망가졌잖아요. 심정이야 울어도 시원치 않죠."

아파트 한 곳은 침수에 이어 전기까지 끊기면서 4백여 세대 주민들이 인근 초등학교 강당으로 몸을 피했습니다.

하늘이 뚫린 것처럼 내리치는 빗줄기에 몸을 피한 것만 해도 천만다행이었습니다.

<인터뷰> 조성창(충북 청주시) : "집 안에서 보니까 물이 밑에 둑에서 조금씩 넘쳐서 여기까지 찼었어요. 물바다가 되어 버렸어요. 넘쳐서."

옷가지 하나 챙길 겨를도 없이 몸을 피해야만 했던 다급한 상황.

불편한 몸으로 이틀 째 대피소 맨 바닥에서 잠을 청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성창(충북 청주시) : "일주일 걸릴지 열흘 걸릴지 모르잖아요. 그래서 나 혼자 들어와서 있는 거예요."

어린 아이가 있는 집은 대피소 생활이 더 힘이 듭니다.

어쩔 수 없이 아이들을 친척 집에 맡겨 놓고, 집에 돌아갈 수 있는 날만 손꼽아 기다립니다.

<인터뷰> 침수‧단전 피해 아파트 주민 : "오늘 온종일 좀 넋이 나갔다고 해야 되나. ‘이거 어떡하지. 나중에 복구되면 어떤 식으로 처리가 될까.’ 뭐 그런 것 생각하면 좀 멍하더라고요. 잠도 못 잤는데 더 멍하더라고요."

이번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가운데, 4백여 명의 주민들은 아직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피해가 큰 충북 청주시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