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우리 기상청과 중국 쪽 설명을 들어봤는데, 아직까진 이 지진에 대해서 예단할 상황은 아닌 것...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허다윤 양, 3년여 만에 눈물의 이별식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용섭 “일자리창출이 청년고용·성장·인구 3대 절벽 해법”
입력 2017.07.18 (08:46) | 수정 2017.07.18 (08:53) 인터넷 뉴스
이용섭 “일자리창출이 청년고용·성장·인구 3대 절벽 해법”
이용섭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좋은 일자리 창출만이 우리가 직면한 청년고용 절벽, 성장 절벽, 인구 절벽의 좋은 해법"이라고 말했다.

이용섭 부위원장은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일자리 15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초청 조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정부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사람들이 진정한 애국자로 국민의 존경과 칭송을 받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인들에게 "하반기 신규 채용을 늘려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어 이 부위원장은 "정부는 국정 최대 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리 경제의 체질을 일자리 중심으로 재설계하고,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기업에 각종 인센티브가 돌아가도록 제도와 시스템을 혁신하고 있다"면서 "경제정책 기조도 일자리와 소득 주도 동반성장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주요 정책과 새로운 예산사업은 고용영향평가를 받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 혁파를 위해 최소 자율 규제를 원칙을 하되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신산업에 대해서는 금지된 것 외에는 모두 허용하는 '네거티브 시스템'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특히 이번 간담회에 초청된 기업이 과거와 같은 자산총액 기준이 아닌 임직원 숫자 기준으로 정해졌다고 소개한 뒤 "지금은 일자리정책의 '골든 타임'이기 때문에 하반기 신규 고용 확대를 비롯해 좋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달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정부에서 이 부위원장을 비롯한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수석,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 정윤모 중소기업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 이용섭 “일자리창출이 청년고용·성장·인구 3대 절벽 해법”
    • 입력 2017.07.18 (08:46)
    • 수정 2017.07.18 (08:53)
    인터넷 뉴스
이용섭 “일자리창출이 청년고용·성장·인구 3대 절벽 해법”
이용섭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좋은 일자리 창출만이 우리가 직면한 청년고용 절벽, 성장 절벽, 인구 절벽의 좋은 해법"이라고 말했다.

이용섭 부위원장은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일자리 15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초청 조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정부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사람들이 진정한 애국자로 국민의 존경과 칭송을 받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인들에게 "하반기 신규 채용을 늘려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어 이 부위원장은 "정부는 국정 최대 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리 경제의 체질을 일자리 중심으로 재설계하고,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기업에 각종 인센티브가 돌아가도록 제도와 시스템을 혁신하고 있다"면서 "경제정책 기조도 일자리와 소득 주도 동반성장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주요 정책과 새로운 예산사업은 고용영향평가를 받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 혁파를 위해 최소 자율 규제를 원칙을 하되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신산업에 대해서는 금지된 것 외에는 모두 허용하는 '네거티브 시스템'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특히 이번 간담회에 초청된 기업이 과거와 같은 자산총액 기준이 아닌 임직원 숫자 기준으로 정해졌다고 소개한 뒤 "지금은 일자리정책의 '골든 타임'이기 때문에 하반기 신규 고용 확대를 비롯해 좋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달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정부에서 이 부위원장을 비롯한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수석,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 정윤모 중소기업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