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中 ‘감전 장난감’ 유행 우려
입력 2017.07.18 (09:47) | 수정 2017.07.18 (10:04)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中 ‘감전 장난감’ 유행 우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얼마 전 중국에서는 어린이들 사이에 '이쑤시개 석궁'이라는 장난감이 유행해 문제가 됐었는데요.

최근에는 일부 지역에서 '감전 장난감'이 유행하기 시작해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리포트>

인터넷에서 감전 장난감을 검색하자 볼펜, 초콜릿, 껌 등 다양한 형태의 감전 장난감이 검색됩니다.

포장지에는 5살 부터 사용이 가능하다고 써 있을 뿐 감전의 위험성 등 주의 사항에 대한 내용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런 감전 장난감이 최근 광둥 성 일대 초.중학생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하기 시작했는데요.

광시 성 난닝 시의 초등학교 문구점들은 대부분 이런 감전 장난감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문구점 주인들은 가격도 저렴하고 신기해서 장난삼아 구입하는 학생들이 많다고 말합니다.

<녹취> "당겨보세요. (앗, 팔까지 마비되는 것 같아요)."

교사들은 직접 건강을 해칠 정도의 전류는 아니지만 전기를 느끼고 놀란 어린이들이 다른 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 中 ‘감전 장난감’ 유행 우려
    • 입력 2017.07.18 (09:47)
    • 수정 2017.07.18 (10:04)
    930뉴스
中 ‘감전 장난감’ 유행 우려
<앵커 멘트>

얼마 전 중국에서는 어린이들 사이에 '이쑤시개 석궁'이라는 장난감이 유행해 문제가 됐었는데요.

최근에는 일부 지역에서 '감전 장난감'이 유행하기 시작해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리포트>

인터넷에서 감전 장난감을 검색하자 볼펜, 초콜릿, 껌 등 다양한 형태의 감전 장난감이 검색됩니다.

포장지에는 5살 부터 사용이 가능하다고 써 있을 뿐 감전의 위험성 등 주의 사항에 대한 내용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런 감전 장난감이 최근 광둥 성 일대 초.중학생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하기 시작했는데요.

광시 성 난닝 시의 초등학교 문구점들은 대부분 이런 감전 장난감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문구점 주인들은 가격도 저렴하고 신기해서 장난삼아 구입하는 학생들이 많다고 말합니다.

<녹취> "당겨보세요. (앗, 팔까지 마비되는 것 같아요)."

교사들은 직접 건강을 해칠 정도의 전류는 아니지만 전기를 느끼고 놀란 어린이들이 다른 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