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김생민의 조언 갈망하는 시청자들…‘영수증’의 미래는?
김생민 조언 갈망하는 시청자들…‘영수증’ 미래는?
23일 KBS2TV '김생민의 영수증' 마지막 회가 전파를 탔다. "돈은 안 쓰는 것"이라며 대중들에게 현명한 소비와 저축의 중요성을 알린 '통장요정' 김생민은 마지막까지 주옥같은
김영란법 1년…“촌지 관행 사라져”
‘김영란법 1년’…학부모 83% “촌지 사라졌다”
서울시교육청이 청탁금지법 시행 1년을 맞아 학부모 3만 6,947명과 교직원 1만8,101명이 참여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외무상, 韓 대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압력 가할 때”
입력 2017.07.18 (09:52) | 수정 2017.07.18 (10:06) 인터넷 뉴스
日외무상, 韓 대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압력 가할 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고 주장했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기시다 외무상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달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서도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 한미일의 의사소통과 연대를 앞으로도 중요하게 여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연대해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도록 북한에 계속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루야마 노리오 일본 외무성 대변인도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우선순위는 제재를 통해 평양에 대한 압박을 가중하는 것이 돼야 한다"며 "지금은 대화가 아닌 압박을 가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 日외무상, 韓 대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압력 가할 때”
    • 입력 2017.07.18 (09:52)
    • 수정 2017.07.18 (10:06)
    인터넷 뉴스
日외무상, 韓 대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압력 가할 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고 주장했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기시다 외무상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달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서도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 한미일의 의사소통과 연대를 앞으로도 중요하게 여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연대해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도록 북한에 계속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루야마 노리오 일본 외무성 대변인도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우선순위는 제재를 통해 평양에 대한 압박을 가중하는 것이 돼야 한다"며 "지금은 대화가 아닌 압박을 가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