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인공지능이 본격화되면, 점포의 계산원도 사라지는 직업이 될까요? 계산원 대신 인공지능이 모두 처리...
안현수, 평창 출전 좌절 ‘충격’…“본인은 묵묵부답”
‘15년간 도핑 무관했는데…’ 안현수, 평창 좌절 ‘충격’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호주, 이슬람 공포증 심각
입력 2017.07.18 (09:49) | 수정 2017.07.18 (10:1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호주, 이슬람 공포증 심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호주 사회가 갖고 있는 이슬람에 대한 공포가 심각한 수준임을 나타내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주 이슬람과학연구아카데미와 여러 대학교들이 공동 조사한 결과, 호주인들 대다수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벌이는 사건에 공개적으로 개입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호주에선 2014년 9월부터 2015년 12월 사이에 243건에 이르는 이슬람 극단주의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단순한 모욕에서부터 신체적 폭력까지 내용은 다양하지만 가해자는 이슬람 남성이고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입니다.

이들 피해 여성 5명 가운데 4명은 사건 당시 스카프나 히잡 등 얼굴 가리개를 착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건의 80%는 주변에서 아무도 개입하지 않았습니다.

피해 여성의 1/3이 사건 당시 어린이를 동반하고 있었는데도 도와주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이슬람에 대한 호주 사회의 공포증 때문입니다.

<인터뷰> 가다 오마르(이슬람 공포증 피해자) : "스카프를 착용했다는 이유만으로 모욕을 당하면 당연히 속상하겠죠. 그냥 스카프일 뿐인데요."

전문가들은 이슬람 공포증이 해결되지 않으면 유사한 사건이 늘어날 수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호주, 이슬람 공포증 심각
    • 입력 2017.07.18 (09:49)
    • 수정 2017.07.18 (10:10)
    930뉴스
호주, 이슬람 공포증 심각
호주 사회가 갖고 있는 이슬람에 대한 공포가 심각한 수준임을 나타내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주 이슬람과학연구아카데미와 여러 대학교들이 공동 조사한 결과, 호주인들 대다수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벌이는 사건에 공개적으로 개입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호주에선 2014년 9월부터 2015년 12월 사이에 243건에 이르는 이슬람 극단주의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단순한 모욕에서부터 신체적 폭력까지 내용은 다양하지만 가해자는 이슬람 남성이고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입니다.

이들 피해 여성 5명 가운데 4명은 사건 당시 스카프나 히잡 등 얼굴 가리개를 착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건의 80%는 주변에서 아무도 개입하지 않았습니다.

피해 여성의 1/3이 사건 당시 어린이를 동반하고 있었는데도 도와주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이슬람에 대한 호주 사회의 공포증 때문입니다.

<인터뷰> 가다 오마르(이슬람 공포증 피해자) : "스카프를 착용했다는 이유만으로 모욕을 당하면 당연히 속상하겠죠. 그냥 스카프일 뿐인데요."

전문가들은 이슬람 공포증이 해결되지 않으면 유사한 사건이 늘어날 수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