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특파원리포트]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선생님, 우선 약을 드시고 그래도 정신을 못 차리겠으면 호텔로 다시 가시는 게 좋겠습니다."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사건·사고 담당은 쉴 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文 대통령, 멕시코 등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입력 2017.07.18 (10:02) | 수정 2017.07.18 (13:56)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멕시코 등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 멕시코대사를 비롯한 5개국 신임 주한 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주한 외국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주한 멕시코대사 외에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대사,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라힘 하야트 쿠레시 주한 파키스탄 대사 등으로부터도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신임 주한대사들에게 "부임을 축하드린다"며 "대사들께서 가교가 돼 양국 관계가 지금보다 한층 더 높은 신뢰를 갖고 우호적 관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주한 멕시코대사에게 멕시코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을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 한·미 간 상황과 비슷하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건넨 뒤 한국과 멕시코가 FTA를 추진하면 공동 대응할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장 제정식은 파견국의 국가 원수가 새 대사에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국가 원수에게 전달하는 행사로, 해당 대사가 주재국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는 외교적 의미가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새 정부는 신임장 제정식에서도 변화된 의전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국제 관행과 격식은 유지하되 친근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가족을 동반하게 하는 동시에 가족도 기념사진 촬영을 함께할 수 있게 했고 과거와 달리 신임 대사도 간단한 인사말을 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 文 대통령, 멕시코 등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 입력 2017.07.18 (10:02)
    • 수정 2017.07.18 (13:56)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멕시코 등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 멕시코대사를 비롯한 5개국 신임 주한 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주한 외국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주한 멕시코대사 외에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대사,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라힘 하야트 쿠레시 주한 파키스탄 대사 등으로부터도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신임 주한대사들에게 "부임을 축하드린다"며 "대사들께서 가교가 돼 양국 관계가 지금보다 한층 더 높은 신뢰를 갖고 우호적 관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주한 멕시코대사에게 멕시코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을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 한·미 간 상황과 비슷하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건넨 뒤 한국과 멕시코가 FTA를 추진하면 공동 대응할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장 제정식은 파견국의 국가 원수가 새 대사에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국가 원수에게 전달하는 행사로, 해당 대사가 주재국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는 외교적 의미가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새 정부는 신임장 제정식에서도 변화된 의전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국제 관행과 격식은 유지하되 친근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가족을 동반하게 하는 동시에 가족도 기념사진 촬영을 함께할 수 있게 했고 과거와 달리 신임 대사도 간단한 인사말을 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