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정치도 경제도 냉랭…삭막한 한중수교 25주년
정치도 경제도 냉랭…삭막한 한중수교 25주년
23일 저녁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하는 리셉션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렸다. 중국에서는 현직 주요 인사가...
[취재후] 합의는 했지만…대체 버스차고지 없어 ‘불씨’ 여전
합의는 했지만…대체 버스차고지 없어 ‘불씨’ 여전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습니다. 어떻게 해서든 막아야 합니다."어제(23일) 오전 서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文 대통령, 멕시코 등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입력 2017.07.18 (10:02) | 수정 2017.07.18 (13:56)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멕시코 등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 멕시코대사를 비롯한 5개국 신임 주한 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주한 외국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주한 멕시코대사 외에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대사,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라힘 하야트 쿠레시 주한 파키스탄 대사 등으로부터도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신임 주한대사들에게 "부임을 축하드린다"며 "대사들께서 가교가 돼 양국 관계가 지금보다 한층 더 높은 신뢰를 갖고 우호적 관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주한 멕시코대사에게 멕시코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을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 한·미 간 상황과 비슷하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건넨 뒤 한국과 멕시코가 FTA를 추진하면 공동 대응할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장 제정식은 파견국의 국가 원수가 새 대사에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국가 원수에게 전달하는 행사로, 해당 대사가 주재국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는 외교적 의미가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새 정부는 신임장 제정식에서도 변화된 의전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국제 관행과 격식은 유지하되 친근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가족을 동반하게 하는 동시에 가족도 기념사진 촬영을 함께할 수 있게 했고 과거와 달리 신임 대사도 간단한 인사말을 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 文 대통령, 멕시코 등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 입력 2017.07.18 (10:02)
    • 수정 2017.07.18 (13:56)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멕시코 등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 멕시코대사를 비롯한 5개국 신임 주한 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주한 외국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주한 멕시코대사 외에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대사,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라힘 하야트 쿠레시 주한 파키스탄 대사 등으로부터도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신임 주한대사들에게 "부임을 축하드린다"며 "대사들께서 가교가 돼 양국 관계가 지금보다 한층 더 높은 신뢰를 갖고 우호적 관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주한 멕시코대사에게 멕시코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을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 한·미 간 상황과 비슷하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건넨 뒤 한국과 멕시코가 FTA를 추진하면 공동 대응할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장 제정식은 파견국의 국가 원수가 새 대사에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국가 원수에게 전달하는 행사로, 해당 대사가 주재국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는 외교적 의미가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새 정부는 신임장 제정식에서도 변화된 의전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국제 관행과 격식은 유지하되 친근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가족을 동반하게 하는 동시에 가족도 기념사진 촬영을 함께할 수 있게 했고 과거와 달리 신임 대사도 간단한 인사말을 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