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자유한국·바른 “추경·정부조직법 쟁점, 양보 못 해”
입력 2017.07.18 (10:04) | 수정 2017.07.18 (10:17)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바른 “추경·정부조직법 쟁점, 양보 못 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8일(오늘) '공무원 증원 예산'과 '물 관리 일원화 방안' 등 추경 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관련 핵심 쟁점은 결코 양보할 수 없다는 의지를 거듭 내비쳤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아직 근원적으로 심각한 문제에 대해 최종 타결을 못 보고 있다"면서 "이런 심각한 사안에 대해 대충대충 해나갈 수 없다"고 밝혔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후대에 막대한 부담을 안길 수 있는 세금으로 공무원 늘리겠다는 발상 자체가 어떻게 나왔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이렇게 되면 전임 정부에서 추진했던 공무원 연금개혁, 공공부문 개혁 역시 휴지조각이 되고, 잘못하면 철밥통 천국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조직법 개정 관련해서도 "물관리 일원화는 상호모순된 측면이 상당히 크다고 많은 전문가들이 이야기 하고 있다. 수질관리와 수자원 관리는 질적으로 다른 문제"라면서 "반드시 조정돼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추경과 정부조직법 심의가 진행되면서 정리되지 않은 쟁점이 남았다"면서 "공무원 증원을 위한 80억 원 부분은 야 3당이 공히 반대하고 있다. 국민 혈세로 철밥통 공무원 늘리는 건 신중해야 하고 짧은 기간에 논의할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물관리 일원화 방안에 대해서도 "수량 관리를 환경부에 넘기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 "이 두 가지는 양보할 수 없는 최후의 선이다. 여당이 이 부분에 관해서 주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오늘 중 처리가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 자유한국·바른 “추경·정부조직법 쟁점, 양보 못 해”
    • 입력 2017.07.18 (10:04)
    • 수정 2017.07.18 (10:17)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바른 “추경·정부조직법 쟁점, 양보 못 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8일(오늘) '공무원 증원 예산'과 '물 관리 일원화 방안' 등 추경 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관련 핵심 쟁점은 결코 양보할 수 없다는 의지를 거듭 내비쳤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아직 근원적으로 심각한 문제에 대해 최종 타결을 못 보고 있다"면서 "이런 심각한 사안에 대해 대충대충 해나갈 수 없다"고 밝혔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후대에 막대한 부담을 안길 수 있는 세금으로 공무원 늘리겠다는 발상 자체가 어떻게 나왔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이렇게 되면 전임 정부에서 추진했던 공무원 연금개혁, 공공부문 개혁 역시 휴지조각이 되고, 잘못하면 철밥통 천국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조직법 개정 관련해서도 "물관리 일원화는 상호모순된 측면이 상당히 크다고 많은 전문가들이 이야기 하고 있다. 수질관리와 수자원 관리는 질적으로 다른 문제"라면서 "반드시 조정돼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추경과 정부조직법 심의가 진행되면서 정리되지 않은 쟁점이 남았다"면서 "공무원 증원을 위한 80억 원 부분은 야 3당이 공히 반대하고 있다. 국민 혈세로 철밥통 공무원 늘리는 건 신중해야 하고 짧은 기간에 논의할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물관리 일원화 방안에 대해서도 "수량 관리를 환경부에 넘기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 "이 두 가지는 양보할 수 없는 최후의 선이다. 여당이 이 부분에 관해서 주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오늘 중 처리가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