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용호 “靑 ‘캐비닛문서’ 호들갑 한심…왜곡 말아야”
입력 2017.07.18 (10:26) 인터넷 뉴스
이용호 “靑 ‘캐비닛문서’ 호들갑 한심…왜곡 말아야”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18일(오늘) "청와대가 전 정부의 캐비닛 문서를 발표하는 태도가 의아하고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에서 발견된 모든 문서가 범죄조직 문서인 것처럼 연일 발표해 호들갑을 떨고, 방송사에 생중계를 유도하는 것은 지나친 처사"라며 "발견된 문서 일부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정무기획비서관 시절 중립적으로 회의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박근혜 정권이 용납할 수 없는 잘못을 저질러 탄핵됐지만, 청와대 모든 문서가 범죄집단 문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정책위의장은 "전임 비서실이 기록물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책임이 있지만, 일부러 은폐한 범죄집단 증거를 찾은 것처럼, 마치 보물을 찾은 것처럼 호들갑을 떨어서는 안된다. 정부는 상황을 왜곡하지 말고 법에 따라 엄정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용호 “靑 ‘캐비닛문서’ 호들갑 한심…왜곡 말아야”
    • 입력 2017.07.18 (10:26)
    인터넷 뉴스
이용호 “靑 ‘캐비닛문서’ 호들갑 한심…왜곡 말아야”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18일(오늘) "청와대가 전 정부의 캐비닛 문서를 발표하는 태도가 의아하고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에서 발견된 모든 문서가 범죄조직 문서인 것처럼 연일 발표해 호들갑을 떨고, 방송사에 생중계를 유도하는 것은 지나친 처사"라며 "발견된 문서 일부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정무기획비서관 시절 중립적으로 회의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박근혜 정권이 용납할 수 없는 잘못을 저질러 탄핵됐지만, 청와대 모든 문서가 범죄집단 문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정책위의장은 "전임 비서실이 기록물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책임이 있지만, 일부러 은폐한 범죄집단 증거를 찾은 것처럼, 마치 보물을 찾은 것처럼 호들갑을 떨어서는 안된다. 정부는 상황을 왜곡하지 말고 법에 따라 엄정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