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용노동부, ‘운전기사 폭언 논란’ 종근당 내사 착수
입력 2017.07.18 (10:42) | 수정 2017.07.18 (10:43) 인터넷 뉴스
고용노동부, ‘운전기사 폭언 논란’ 종근당 내사 착수
고용노동부는 운전기사 폭언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제약회사 종근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은 종근당 이장한 회장이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한 사실이 드러난 상황에서 피해자의 증언과 녹음파일 등을 토대로 근로기준법 위반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근로기준법 제8조를 보면 사용자가 근로자를 폭행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돼 있다.

고용부는 내사결과 법 위반이 발견되면 입건 등 수사에 착수하고, 사업장 전반에 대해 부당한 대우가 있었는지 근로감독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고용노동부, ‘운전기사 폭언 논란’ 종근당 내사 착수
    • 입력 2017.07.18 (10:42)
    • 수정 2017.07.18 (10:43)
    인터넷 뉴스
고용노동부, ‘운전기사 폭언 논란’ 종근당 내사 착수
고용노동부는 운전기사 폭언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제약회사 종근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은 종근당 이장한 회장이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한 사실이 드러난 상황에서 피해자의 증언과 녹음파일 등을 토대로 근로기준법 위반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근로기준법 제8조를 보면 사용자가 근로자를 폭행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돼 있다.

고용부는 내사결과 법 위반이 발견되면 입건 등 수사에 착수하고, 사업장 전반에 대해 부당한 대우가 있었는지 근로감독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