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정전협정 64주년…최북단 마을 통일촌을 가다
정전협정 64주년…최북단 마을 통일촌을 가다
'통일촌'은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민간인 통제구역 안에 자리 잡은 마을이다.1973년 8월...
[사사건건] “본인 명의 통장도 의심하라”…진화하는 인터넷 사기
[사사건건] “본인 명의 통장도 의심”…진화하는 인터넷 사기
인터넷에 게임 아이디를 팔겠다는 글을 올렸던 김 모(26) 씨가 구매를 원했던 사람에게 게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부정적 반응…日, “대화 아닌 압박 필요”
입력 2017.07.18 (10:43) | 수정 2017.07.18 (11:15)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美, 부정적 반응…日, “대화 아닌 압박 필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정부의 남북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 제의에 미국 정부는 일단 부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본도 지금은 대화가 아니라 압박을 가할 때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백악관은 한국 정부의 남북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 제의에 시기상 적절치 않다는 부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한국 정부에서 나온 말들이니 한국에 물어봐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를 위해 충족해야 하는 조건들에 대해 명확히 해왔고, 이 조건들은 지금은 우리가 있는 위치와는 분명히 멀리 떨어져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는 미국이 북한의 ICBM 시험 발사 이후 압박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사전 조율을 제대로 거치지 않은 채 민군 투트랙 회담을 제의한 데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CNN 등 미국 언론들은 한국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제의했다는 사실 보도만 간략히 내보내고 있습니다.

일본은 지금은 대화가 아니라 압박을 가해야 할 시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마루야마 노리오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우선순위는 제재를 통해 평양에 대한 압박을 가중하는 것이 돼야 하며 진지한 대화를 위해 압박을 가중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가 일단 부정적 입장을 보인 가운데 한미일의 대북 공조에 미묘한 견해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어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美, 부정적 반응…日, “대화 아닌 압박 필요”
    • 입력 2017.07.18 (10:43)
    • 수정 2017.07.18 (11:15)
    지구촌뉴스
美, 부정적 반응…日, “대화 아닌 압박 필요”
<앵커 멘트>

우리 정부의 남북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 제의에 미국 정부는 일단 부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본도 지금은 대화가 아니라 압박을 가할 때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백악관은 한국 정부의 남북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 제의에 시기상 적절치 않다는 부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한국 정부에서 나온 말들이니 한국에 물어봐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를 위해 충족해야 하는 조건들에 대해 명확히 해왔고, 이 조건들은 지금은 우리가 있는 위치와는 분명히 멀리 떨어져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는 미국이 북한의 ICBM 시험 발사 이후 압박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사전 조율을 제대로 거치지 않은 채 민군 투트랙 회담을 제의한 데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CNN 등 미국 언론들은 한국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제의했다는 사실 보도만 간략히 내보내고 있습니다.

일본은 지금은 대화가 아니라 압박을 가해야 할 시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마루야마 노리오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우선순위는 제재를 통해 평양에 대한 압박을 가중하는 것이 돼야 하며 진지한 대화를 위해 압박을 가중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가 일단 부정적 입장을 보인 가운데 한미일의 대북 공조에 미묘한 견해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어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