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中, 남북대화 제의 ‘환영’·美 독자제재 ‘불만’ ISSUE
입력 2017.07.18 (10:45) | 수정 2017.07.18 (11:20)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中, 남북대화 제의 ‘환영’·美 독자제재 ‘불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가 북한에 대화 제의를 한 것에 대해 중국은 크게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반면 미국의 압박에 대해선 불쾌감을 표시하고 나섰습니다.

중국 반응을 강민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중국 관영 CCTV는 우리나라 당국이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다는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하고 있습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의 기자회견 육성까지 내보내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루캉 대변인은 한반도 정세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도 밝혔습니다.

루 대변인은 특히 중국 정부는 남북양측이 대화를 통해 상호 관계를 개선하고 화해 협력을 추진하는 것이 양측의 근본 이익에 부합하고 지역의 평화 안전에 유리하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중국은 미국이 중국의 한 무역업체에 대한 수사에 나서는 등 압박의 수위를 높이자 불편한 기색을 숨지기 않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미국을 겨냥해 대북 제재 결의안 통과 이전엔 협조를 구하더니 결의안이 통과되니까 중국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이는 배은망덕한 것이라고까지 표현했을 정도입니다.

미국이 원하는 수준의 대북 압박, 그러니까 예를 들어 원유 공급 중단 같에 대해서도 중국은 여전히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첫 정상회담을 가진 이래 백일 정도가 지났는데, 양국 관계가 금세 살얼음판을 걷는 형국으로 바뀌어가는 분위기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中, 남북대화 제의 ‘환영’·美 독자제재 ‘불만’
    • 입력 2017.07.18 (10:45)
    • 수정 2017.07.18 (11:20)
    지구촌뉴스
中, 남북대화 제의 ‘환영’·美 독자제재 ‘불만’
<앵커 멘트>

우리나라가 북한에 대화 제의를 한 것에 대해 중국은 크게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반면 미국의 압박에 대해선 불쾌감을 표시하고 나섰습니다.

중국 반응을 강민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중국 관영 CCTV는 우리나라 당국이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다는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하고 있습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의 기자회견 육성까지 내보내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루캉 대변인은 한반도 정세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도 밝혔습니다.

루 대변인은 특히 중국 정부는 남북양측이 대화를 통해 상호 관계를 개선하고 화해 협력을 추진하는 것이 양측의 근본 이익에 부합하고 지역의 평화 안전에 유리하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중국은 미국이 중국의 한 무역업체에 대한 수사에 나서는 등 압박의 수위를 높이자 불편한 기색을 숨지기 않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미국을 겨냥해 대북 제재 결의안 통과 이전엔 협조를 구하더니 결의안이 통과되니까 중국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이는 배은망덕한 것이라고까지 표현했을 정도입니다.

미국이 원하는 수준의 대북 압박, 그러니까 예를 들어 원유 공급 중단 같에 대해서도 중국은 여전히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첫 정상회담을 가진 이래 백일 정도가 지났는데, 양국 관계가 금세 살얼음판을 걷는 형국으로 바뀌어가는 분위기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