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감사원 지적’ 황준기 인천관광공사 사장 퇴임
입력 2017.07.18 (11:04) | 수정 2017.07.18 (11:08) 인터넷 뉴스
‘감사원 지적’ 황준기 인천관광공사 사장 퇴임
경력직을 부당하게 채용하고 횡령업체의 제재를 막았다며 감사원의 지적을 받은 황준기 인천관광공사 사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퇴임한다.

인천관광공사는 황준기 사장이 지난 17일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했고 18일 퇴임한다고 밝혔다.

황준기 사장은 최근 감사원의 감사 지적 사항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게 악의적으로 과장해서 알려진 면이 있으나, 결과적으로 사장이 모든 책임을 지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다"며 사직 사유를 전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4일 인천관광공사의 직원 채용과 박람회 대행업체 관리 감독에 관한 공익감사 결과를 공개했다.

감사원은 감사 결과 황 사장이 2급 경력직 직원을 부당하게 채용했고 박람회 대행업체가 공금을 횡령했다가 반환했음에도 굳이 고발할 필요 없다고 지시했다며 유정복 시장에게 황 사장을 경고 이상 수준으로 문책할 것을 요구했다.

감사 결과가 나오자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참여예산센터 등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은 황 사장의 해임을 촉구하며 17일부터 인천시청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 ‘감사원 지적’ 황준기 인천관광공사 사장 퇴임
    • 입력 2017.07.18 (11:04)
    • 수정 2017.07.18 (11:08)
    인터넷 뉴스
‘감사원 지적’ 황준기 인천관광공사 사장 퇴임
경력직을 부당하게 채용하고 횡령업체의 제재를 막았다며 감사원의 지적을 받은 황준기 인천관광공사 사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퇴임한다.

인천관광공사는 황준기 사장이 지난 17일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했고 18일 퇴임한다고 밝혔다.

황준기 사장은 최근 감사원의 감사 지적 사항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게 악의적으로 과장해서 알려진 면이 있으나, 결과적으로 사장이 모든 책임을 지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다"며 사직 사유를 전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4일 인천관광공사의 직원 채용과 박람회 대행업체 관리 감독에 관한 공익감사 결과를 공개했다.

감사원은 감사 결과 황 사장이 2급 경력직 직원을 부당하게 채용했고 박람회 대행업체가 공금을 횡령했다가 반환했음에도 굳이 고발할 필요 없다고 지시했다며 유정복 시장에게 황 사장을 경고 이상 수준으로 문책할 것을 요구했다.

감사 결과가 나오자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참여예산센터 등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은 황 사장의 해임을 촉구하며 17일부터 인천시청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