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 대통령 취임 100일…10명 중 8명 “국정운영 지지”
文 대통령 취임 100일…10명 중 8명 “국정운영 지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내일) 취임 100일을 맞이하는 가운데,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도가 82%...
[취재후] 128억 후원금 ‘꿀꺽’…어떻게 가능했나?
128억 후원금 ‘꿀꺽’…어떻게 가능했나?
분명히 '후원', '결손 아동'돕기 전화를 받고, 좋은 뜻으로 기부했다. 그런데 이 돈은 모 교육콘텐츠 주식회사의 '매출'이 됐다. 회사 사장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통일부 “회담 제의 전 미국과 논의”
입력 2017.07.18 (11:20) | 수정 2017.07.18 (11:25) 인터넷 뉴스
통일부 “회담 제의 전 미국과 논의”
남북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제의하기 전 우리 정부가 미국과 외교 경로를 통해 논의를 거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회담 제의 발표 전에 미국을 상대로 외교경로 통해 충분한 설명이 있었고 거기에 대해서 충분히 이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나갈 예정이라고 오늘(17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 백악관 대변인이 북한과 대화하기 위한 조건들이 현재 상태와 거리가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어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발언과 같은 내용이라며 한미 간의 견해 차이는 없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자신들이 적당하다고 생각되는 시점에 적당한 반응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조만간 반응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 통일부 “회담 제의 전 미국과 논의”
    • 입력 2017.07.18 (11:20)
    • 수정 2017.07.18 (11:25)
    인터넷 뉴스
통일부 “회담 제의 전 미국과 논의”
남북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제의하기 전 우리 정부가 미국과 외교 경로를 통해 논의를 거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회담 제의 발표 전에 미국을 상대로 외교경로 통해 충분한 설명이 있었고 거기에 대해서 충분히 이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나갈 예정이라고 오늘(17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 백악관 대변인이 북한과 대화하기 위한 조건들이 현재 상태와 거리가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어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발언과 같은 내용이라며 한미 간의 견해 차이는 없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자신들이 적당하다고 생각되는 시점에 적당한 반응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조만간 반응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