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김보름이 24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냐?’ 감격 도시 평창 17일…최고의 순간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 “朴 정부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검색 장비 사용”
입력 2017.07.18 (11:44) | 수정 2017.07.18 (13:49) 인터넷 뉴스
靑 “朴 정부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검색 장비 사용”
박근혜 정부 당시 이른바 '비선 실세' 관련 문건이 유출된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특수용지'를 써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18일(오늘)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민정수석실로 향하는 계단 검색대를 철거하는 영상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수상한 장비 철거작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청와대는 해당 글에서 "민정수석실 사무실로 올라가는 계단 두 곳 중 한 곳은 막아두고 다른 한 곳은 계단 가림막과 검색대가 있었다"며 검색대와 함께 놓여 있던 철제 장비를 소개하면서 "이 장비는 '특수용지'를 감지하는 센서"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지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는 모든 문건을 이 특수용지로 작성해야 했다고 한다"며 "검색대를 통과하면 경고음이 울리는 특별한 종이"라고 소개했다.

청와대는 "'비선 실세' 문건이 유출된 뒤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이 지시해 설치된 장비"라고 덧붙였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 같은 사실을 보고받고 권위와 불통의 상징을 그대로 둘 수 없다면서 검색대와 계단 가림막을 없앨 것을 지시했으며 해당 검색대는 지난달 29일에 철거됐다.

그러면서 ▲ 촛불 시민혁명 정신 구현 ▲ 문재인 대통령 국정철학 실천 보좌 ▲권력기관에 엄격, 국민에 온화 ▲ 법률과 절차를 준수 등 민정수석실 운영 원칙을 새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 靑 “朴 정부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검색 장비 사용”
    • 입력 2017.07.18 (11:44)
    • 수정 2017.07.18 (13:49)
    인터넷 뉴스
靑 “朴 정부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검색 장비 사용”
박근혜 정부 당시 이른바 '비선 실세' 관련 문건이 유출된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특수용지'를 써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18일(오늘)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민정수석실로 향하는 계단 검색대를 철거하는 영상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수상한 장비 철거작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청와대는 해당 글에서 "민정수석실 사무실로 올라가는 계단 두 곳 중 한 곳은 막아두고 다른 한 곳은 계단 가림막과 검색대가 있었다"며 검색대와 함께 놓여 있던 철제 장비를 소개하면서 "이 장비는 '특수용지'를 감지하는 센서"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지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는 모든 문건을 이 특수용지로 작성해야 했다고 한다"며 "검색대를 통과하면 경고음이 울리는 특별한 종이"라고 소개했다.

청와대는 "'비선 실세' 문건이 유출된 뒤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이 지시해 설치된 장비"라고 덧붙였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 같은 사실을 보고받고 권위와 불통의 상징을 그대로 둘 수 없다면서 검색대와 계단 가림막을 없앨 것을 지시했으며 해당 검색대는 지난달 29일에 철거됐다.

그러면서 ▲ 촛불 시민혁명 정신 구현 ▲ 문재인 대통령 국정철학 실천 보좌 ▲권력기관에 엄격, 국민에 온화 ▲ 법률과 절차를 준수 등 민정수석실 운영 원칙을 새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