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과 아들을 향한 합장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아들 향한 합장
3년 이상 의식을 못 찾고 있는 남편, 구속된 장남, 이혼 소송 중인 큰 딸, 10여년전 세상을...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골프선수도 ‘착용 금지’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선수도 ‘착용 금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미니스커트 여성' 동영상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지난 15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충북 폭우로 6명 사망·1명 실종, 주택 침수 786동
입력 2017.07.18 (12:03) | 수정 2017.07.18 (12:1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충북 폭우로 6명 사망·1명 실종, 주택 침수 786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주말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에서는 지금까지 모두 6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택도 7백 여동이 침수 돼 이재민들은 오늘도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충북에 내린 집중호우 피해집계 결과 사망자가 2명 더 늘었습니다.

충청북도는 지난 16일 폭우로 파손 된 도로를 보수하고 쉬던 중 숨진 50대 도로보수원과 같은날 지붕을 고치다 추락한 주민 1명을 인명피해로 추가 집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충북에서는 이번 비로 모두 6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습니다.

침수된 주택도 780여 곳으로 늘어 이재민은 440여 명이 발생했고 이 중 240여 명은 아직도 집에 돌아가지 못한 상태입니다.

자치단체는 물론 대한적십자사와 군부대 등이 구호물품을 보급하는 등 긴급 재난 지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또 어젯밤 영동군 영동읍 부근 국도 4호선에 낙석이 발생해 차량 통행이 제한 되는 등 폭우로 지반이 약해진 탓에 낙석과 토사유출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28개 하천이 범람해 유실 된 것과 산사태, 도로침수, 상하수도 유실로 인한 피해는 아직까지 복구 중입니다.

한편, 하천 범람으로 침수 된 청주시 공공폐수처리시설은 오늘부터 임시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충청북도는 폭우로 인한 피해액은 잠정적으로 172억 원으로 집계됐고 복구에는 311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충북 폭우로 6명 사망·1명 실종, 주택 침수 786동
    • 입력 2017.07.18 (12:03)
    • 수정 2017.07.18 (12:13)
    뉴스 12
충북 폭우로 6명 사망·1명 실종, 주택 침수 786동
<앵커 멘트>

지난 주말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에서는 지금까지 모두 6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택도 7백 여동이 침수 돼 이재민들은 오늘도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충북에 내린 집중호우 피해집계 결과 사망자가 2명 더 늘었습니다.

충청북도는 지난 16일 폭우로 파손 된 도로를 보수하고 쉬던 중 숨진 50대 도로보수원과 같은날 지붕을 고치다 추락한 주민 1명을 인명피해로 추가 집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충북에서는 이번 비로 모두 6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습니다.

침수된 주택도 780여 곳으로 늘어 이재민은 440여 명이 발생했고 이 중 240여 명은 아직도 집에 돌아가지 못한 상태입니다.

자치단체는 물론 대한적십자사와 군부대 등이 구호물품을 보급하는 등 긴급 재난 지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또 어젯밤 영동군 영동읍 부근 국도 4호선에 낙석이 발생해 차량 통행이 제한 되는 등 폭우로 지반이 약해진 탓에 낙석과 토사유출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28개 하천이 범람해 유실 된 것과 산사태, 도로침수, 상하수도 유실로 인한 피해는 아직까지 복구 중입니다.

한편, 하천 범람으로 침수 된 청주시 공공폐수처리시설은 오늘부터 임시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충청북도는 폭우로 인한 피해액은 잠정적으로 172억 원으로 집계됐고 복구에는 311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