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청장이 주민사찰 의혹’…시민단체, 인천 동구청장 규탄
입력 2017.08.10 (11:17) 수정 2017.08.10 (11:29) 사회
‘구청장이 주민사찰 의혹’…시민단체, 인천 동구청장 규탄
인천 중·동구평화복지연대는 10일 인천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인 사찰 의혹을 받는 이흥수 인천 동구청장을 규탄했다.

이들은 회견에서 "동구청이 주민성향을 파악해 이 구청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이 한 언론보도로 전해졌다"며 "이 문건에는 한 아파트 입주자 신임대표의 성향을 파악한 내용이 적혀있었으며 이는 명백한 민간인 사찰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문건에는 동구청 국장, 부구청장, 구청장 등 보고체계도 명시돼 있어 주민에 대한 성향 파악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다고 의심된다"며 "이는 국가기관이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한 위법행위로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향보고'라는 제목을 단 이 문건에는 해당 아파트 입주자 신임대표의 취임 시기, 성향, 전 대표와 성향비교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성향비교에서는 '의식연대가 가능함'이라고 적혀있어 해당 신임대표의 성향을 분석한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중·동구평화복지연대는 해당 문건과 관련 자료를 정리하는 대로 이 구청장과 관련된 공무원 등 5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인천지검에 고발할 방침이다.

동구는 해당 문건의 내용은 작성자가 자의적으로 주관적인 의견을 쓴 것일 뿐 이를 지시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구의 한 관계자는 "해당 문건은 2년 전 모 동장이 동향보고를 작성한 것"이라며 "구의 모든 문건은 작성 시 일정한 기준이 있는데 '성향'을 작성하라는 기준은 어디에도 없다. 해당 동장이 자의적으로 주관적인 생각을 쓴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 ‘구청장이 주민사찰 의혹’…시민단체, 인천 동구청장 규탄
    • 입력 2017.08.10 (11:17)
    • 수정 2017.08.10 (11:29)
    사회
‘구청장이 주민사찰 의혹’…시민단체, 인천 동구청장 규탄
인천 중·동구평화복지연대는 10일 인천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인 사찰 의혹을 받는 이흥수 인천 동구청장을 규탄했다.

이들은 회견에서 "동구청이 주민성향을 파악해 이 구청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이 한 언론보도로 전해졌다"며 "이 문건에는 한 아파트 입주자 신임대표의 성향을 파악한 내용이 적혀있었으며 이는 명백한 민간인 사찰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문건에는 동구청 국장, 부구청장, 구청장 등 보고체계도 명시돼 있어 주민에 대한 성향 파악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다고 의심된다"며 "이는 국가기관이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한 위법행위로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향보고'라는 제목을 단 이 문건에는 해당 아파트 입주자 신임대표의 취임 시기, 성향, 전 대표와 성향비교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성향비교에서는 '의식연대가 가능함'이라고 적혀있어 해당 신임대표의 성향을 분석한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중·동구평화복지연대는 해당 문건과 관련 자료를 정리하는 대로 이 구청장과 관련된 공무원 등 5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인천지검에 고발할 방침이다.

동구는 해당 문건의 내용은 작성자가 자의적으로 주관적인 의견을 쓴 것일 뿐 이를 지시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구의 한 관계자는 "해당 문건은 2년 전 모 동장이 동향보고를 작성한 것"이라며 "구의 모든 문건은 작성 시 일정한 기준이 있는데 '성향'을 작성하라는 기준은 어디에도 없다. 해당 동장이 자의적으로 주관적인 생각을 쓴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