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정세현 전 장관 “文정부 화해정책에도 北 당분간 대화 안 나설 것”
입력 2017.08.10 (20:08) | 수정 2017.08.10 (20:19) 인터넷 뉴스
정세현 전 장관 “文정부 화해정책에도 北 당분간 대화 안 나설 것”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 걸쳐 통일부 장관을 역임한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상임공동대표는 10일(오늘), "'베를린 구상' 등 적극적인 문재인 정부의 화해정책에도 북한의 김정은 정권은 당분간 남북 대화와 교류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개혁성향 소장파 그룹인 '더좋은미래'와 재단법인 '더미래연구소'가 주최한 통일 세미나에서 "문재인 정부는 국제적인 대북 제재에 공조하면서 동시에 미국의 초강경조치를 완화하는 외교안보전략을 구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정 전 장관은 "대내적으로 적대적인 대북정책을 고수한 박근혜 정부의 유산을 문재인 정부가 떠안고 있을 뿐만 아니라, 대외적으로는 제재 위주의 대북 강경노선을 추구하는 미국 트럼프 정부와 공조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봉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남북 민간교류협력에 불응하는 게 최소한 올해 말까지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며 "당분간 대북 제재 참여는 불가피하지만, 너무 앞장서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 개선의 퇴로를 차단하지 말아야 한다"며 "대북 강경조치를 견제하면서 남북관계 변화 상황 도래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정세현 전 장관 “文정부 화해정책에도 北 당분간 대화 안 나설 것”
    • 입력 2017.08.10 (20:08)
    • 수정 2017.08.10 (20:19)
    인터넷 뉴스
정세현 전 장관 “文정부 화해정책에도 北 당분간 대화 안 나설 것”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 걸쳐 통일부 장관을 역임한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상임공동대표는 10일(오늘), "'베를린 구상' 등 적극적인 문재인 정부의 화해정책에도 북한의 김정은 정권은 당분간 남북 대화와 교류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개혁성향 소장파 그룹인 '더좋은미래'와 재단법인 '더미래연구소'가 주최한 통일 세미나에서 "문재인 정부는 국제적인 대북 제재에 공조하면서 동시에 미국의 초강경조치를 완화하는 외교안보전략을 구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정 전 장관은 "대내적으로 적대적인 대북정책을 고수한 박근혜 정부의 유산을 문재인 정부가 떠안고 있을 뿐만 아니라, 대외적으로는 제재 위주의 대북 강경노선을 추구하는 미국 트럼프 정부와 공조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봉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남북 민간교류협력에 불응하는 게 최소한 올해 말까지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며 "당분간 대북 제재 참여는 불가피하지만, 너무 앞장서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 개선의 퇴로를 차단하지 말아야 한다"며 "대북 강경조치를 견제하면서 남북관계 변화 상황 도래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