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인장기요양 50만 시대…요양보호사 처우 ‘제자리’
입력 2017.08.12 (06:46) 수정 2017.08.12 (07:3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노인장기요양 50만 시대…요양보호사 처우 ‘제자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거동이 불편한 노인에게 가사, 간병 서비스를 지원하는 복지제도죠.

장기요양서비스 이용자가 지난해 5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현장에서 노인들을 돌보는 요양보호사들은, 10년째 저임금과 해고 위험 등에 노출돼 있습니다.

김채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요양보호사 박양순 씨는 매일 94살 김 모 할머니의 집을 찾습니다.

식사를 챙기고 화장실 청소와 설거지까지 마친 뒤 산책 동무도 돼줍니다.

요즘엔 할머니가 치매 증상을 보여 더 걱정입니다.

<녹취> "어제가 8월 1일인데. 그럼 오늘은 며칠이에요? (오늘, 2일.) 2일이죠. 아유, 잘하셨네."

일을 시작한 지 벌써 9년째.

보람도 있지만 현실적 고민이 적지 않습니다.

<인터뷰> 박양순(요양보호사) : "9년 차인 사람이나 오늘 배워서 일 나가는사람이나 대우(월급)가 똑같다는 거. 정말 사랑하는 마음, 봉사하는 마음 없으면 못해요."

하루 8시간씩 매일 일해도 실제 받는 월급은 평균 116만 원, 이마저도 언제 해고될지 몰라 불안정하기만 합니다.

유급휴가는 아예 없습니다.

<녹취> 전직 요양보호사(음성변조) : "(한곳에서) 1년 넘기기는 너무 하늘에 별 따기고요. 또 다른 데 구해야 되고. 진짜 이 직업 안 좋은 거예요."

요양보호사 130만 명 가운데 일하고 있는 인력은 30여만 명, 이미 10명중 8명은 일터를 떠난 셈입니다.

숙련된 인력이 부족하다보니 이용자들도 피해를 봅니다.

<인터뷰> 장기요양 노인 가족 : "왔다가신 분들(요양보호사)만 한 6~7명 되시는 것 같아요. 하루 이틀 해보시고, 힘드시니까."

이 때문에 선진국들은 요양보호사의 호봉제와 유급휴가 등을 법으로 명시해 요양의 질을 높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석재은(한림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 "좋은 일자리를 통해서 안정된 인력들이 서비스를 줄 때, (장기요양서비스의) 공공성이 보장이 된다. 좋은 돌봄이 가능하다."

급격한 고령화로 돌봐야 할 노인은 늘어가는데, 정작 노인을 돌봐줄 요양보호사는 직업 포기의 길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노인장기요양 50만 시대…요양보호사 처우 ‘제자리’
    • 입력 2017.08.12 (06:46)
    • 수정 2017.08.12 (07:38)
    뉴스광장 1부
노인장기요양 50만 시대…요양보호사 처우 ‘제자리’
<앵커 멘트>

거동이 불편한 노인에게 가사, 간병 서비스를 지원하는 복지제도죠.

장기요양서비스 이용자가 지난해 5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현장에서 노인들을 돌보는 요양보호사들은, 10년째 저임금과 해고 위험 등에 노출돼 있습니다.

김채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요양보호사 박양순 씨는 매일 94살 김 모 할머니의 집을 찾습니다.

식사를 챙기고 화장실 청소와 설거지까지 마친 뒤 산책 동무도 돼줍니다.

요즘엔 할머니가 치매 증상을 보여 더 걱정입니다.

<녹취> "어제가 8월 1일인데. 그럼 오늘은 며칠이에요? (오늘, 2일.) 2일이죠. 아유, 잘하셨네."

일을 시작한 지 벌써 9년째.

보람도 있지만 현실적 고민이 적지 않습니다.

<인터뷰> 박양순(요양보호사) : "9년 차인 사람이나 오늘 배워서 일 나가는사람이나 대우(월급)가 똑같다는 거. 정말 사랑하는 마음, 봉사하는 마음 없으면 못해요."

하루 8시간씩 매일 일해도 실제 받는 월급은 평균 116만 원, 이마저도 언제 해고될지 몰라 불안정하기만 합니다.

유급휴가는 아예 없습니다.

<녹취> 전직 요양보호사(음성변조) : "(한곳에서) 1년 넘기기는 너무 하늘에 별 따기고요. 또 다른 데 구해야 되고. 진짜 이 직업 안 좋은 거예요."

요양보호사 130만 명 가운데 일하고 있는 인력은 30여만 명, 이미 10명중 8명은 일터를 떠난 셈입니다.

숙련된 인력이 부족하다보니 이용자들도 피해를 봅니다.

<인터뷰> 장기요양 노인 가족 : "왔다가신 분들(요양보호사)만 한 6~7명 되시는 것 같아요. 하루 이틀 해보시고, 힘드시니까."

이 때문에 선진국들은 요양보호사의 호봉제와 유급휴가 등을 법으로 명시해 요양의 질을 높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석재은(한림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 "좋은 일자리를 통해서 안정된 인력들이 서비스를 줄 때, (장기요양서비스의) 공공성이 보장이 된다. 좋은 돌봄이 가능하다."

급격한 고령화로 돌봐야 할 노인은 늘어가는데, 정작 노인을 돌봐줄 요양보호사는 직업 포기의 길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