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1992년 8월24일 우리나라의 이상옥 외무장관과 중국의 첸치천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만나 한·중 수교에...
[취재후]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학부모가 찾은 석면 오염…"경고까지 했는데"경기도 00 초등학교가 석면 철거 공사를 진행한 것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서울 지하철 5호선 전동차 고장…1시간 가까이 지연
입력 2017.08.13 (06:06) | 수정 2017.08.13 (16:4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 지하철 5호선 전동차 고장…1시간 가까이 지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지하철 5호선 전동차가 고장 나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서울 성북구 내부순환로에서는 추돌사고로 1명이 숨지고 부산에서는 버스 차고지에서는 화재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멈춰 선 열차 안에서 갑자기 굉음과 함께 불꽃이 튑니다.

놀란 시민들이 서둘러 문 쪽으로 다가서는데 또다시 불꽃이 튑니다.

어젯밤 10시 반쯤 서울지하철 5호선 방화행 열차가 고장 나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녹취> 오지원(목격자) : "거의 다 도착을 해서 멈추려고 하는데 갑자기 스파크가 엄청 크게 터지면서… 깜짝 놀랐죠. 소리도 엄청 커요."

뒤따르던 전동차의 운행이 1시간 가까이 지연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고장 난 전동차를 차량기지로 옮겨 정확한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2시쯤 서울 성북구 내부순환로 마장 방면 월곡 나들목 근처에서 51살 김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앞서 가던 25톤 트럭과 승용차를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김 씨의 차에 타고 있던 51살 남 모 씨가 숨지고 김 씨가 얼굴 등을 다쳤습니다.

소방관들이 까맣게 그을린 컨테이너 사무실 안으로 쉴새 없이 물을 뿌려댑니다.

오늘 새벽 0시 20분쯤 부산시 사하구의 한 버스 차고지에서 불이 나 사무실과 직원 대기실, 버스 1대 일부가 불에 탔습니다.

어제 오전에는 경북 울진군 온정면 신선계곡에서 물놀이를 갔던 일행 2명이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경찰은 61살 구 모 씨가 물에 빠진 57살 서 모 씨를 구하려다 함께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서울 지하철 5호선 전동차 고장…1시간 가까이 지연
    • 입력 2017.08.13 (06:06)
    • 수정 2017.08.13 (16:45)
    뉴스광장 1부
서울 지하철 5호선 전동차 고장…1시간 가까이 지연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지하철 5호선 전동차가 고장 나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서울 성북구 내부순환로에서는 추돌사고로 1명이 숨지고 부산에서는 버스 차고지에서는 화재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멈춰 선 열차 안에서 갑자기 굉음과 함께 불꽃이 튑니다.

놀란 시민들이 서둘러 문 쪽으로 다가서는데 또다시 불꽃이 튑니다.

어젯밤 10시 반쯤 서울지하철 5호선 방화행 열차가 고장 나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녹취> 오지원(목격자) : "거의 다 도착을 해서 멈추려고 하는데 갑자기 스파크가 엄청 크게 터지면서… 깜짝 놀랐죠. 소리도 엄청 커요."

뒤따르던 전동차의 운행이 1시간 가까이 지연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고장 난 전동차를 차량기지로 옮겨 정확한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2시쯤 서울 성북구 내부순환로 마장 방면 월곡 나들목 근처에서 51살 김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앞서 가던 25톤 트럭과 승용차를 잇달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김 씨의 차에 타고 있던 51살 남 모 씨가 숨지고 김 씨가 얼굴 등을 다쳤습니다.

소방관들이 까맣게 그을린 컨테이너 사무실 안으로 쉴새 없이 물을 뿌려댑니다.

오늘 새벽 0시 20분쯤 부산시 사하구의 한 버스 차고지에서 불이 나 사무실과 직원 대기실, 버스 1대 일부가 불에 탔습니다.

어제 오전에는 경북 울진군 온정면 신선계곡에서 물놀이를 갔던 일행 2명이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경찰은 61살 구 모 씨가 물에 빠진 57살 서 모 씨를 구하려다 함께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