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1992년 8월24일 우리나라의 이상옥 외무장관과 중국의 첸치천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만나 한·중 수교에...
[취재후]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학부모가 찾은 석면 오염…"경고까지 했는데"경기도 00 초등학교가 석면 철거 공사를 진행한 것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도심 속 ‘말벌 주의보’…8월에 피해 가장 커
입력 2017.08.13 (07:25) | 수정 2017.08.13 (07:33) KBS 재난방송센터
동영상영역 시작
도심 속 ‘말벌 주의보’…8월에 피해 가장 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올 여름엔 벌떼가 예년보다 훨씬 많이 나타나고 있는데요,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졌기 때문입니다.

벌에 쏘여 병원 치료를 받은 환자가 해마다 만 4천명 정도에 이르는데요,

서울에서 벌떼 출현으로 인한 구조 활동 건수를 분석해 보면, 7월에서 9월 사이에 집중됐고 특히 8월에 가장 많았습니다.

출동 장소를 보면 주택이나 아파트 등 주거 지역이 66%로 가장 많았는데요, 도심의 기온이 주변보다 높은 것이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벌떼의 공격을 막기 위해선 과일이나 음료수 등 단 맛이 나는 것을 밖에 버리지 않는 것이 좋고,

벌떼를 만났을 땐 벌을 쫓아내려고 자극해선 안됩니다.
  • 도심 속 ‘말벌 주의보’…8월에 피해 가장 커
    • 입력 2017.08.13 (07:25)
    • 수정 2017.08.13 (07:33)
    KBS 재난방송센터
도심 속 ‘말벌 주의보’…8월에 피해 가장 커
올 여름엔 벌떼가 예년보다 훨씬 많이 나타나고 있는데요,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졌기 때문입니다.

벌에 쏘여 병원 치료를 받은 환자가 해마다 만 4천명 정도에 이르는데요,

서울에서 벌떼 출현으로 인한 구조 활동 건수를 분석해 보면, 7월에서 9월 사이에 집중됐고 특히 8월에 가장 많았습니다.

출동 장소를 보면 주택이나 아파트 등 주거 지역이 66%로 가장 많았는데요, 도심의 기온이 주변보다 높은 것이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벌떼의 공격을 막기 위해선 과일이나 음료수 등 단 맛이 나는 것을 밖에 버리지 않는 것이 좋고,

벌떼를 만났을 땐 벌을 쫓아내려고 자극해선 안됩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