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심 속 ‘말벌 주의보’…8월에 피해 가장 커
입력 2017.08.13 (07:25) 수정 2017.08.13 (07:33) KBS 재난방송센터
동영상영역 시작
도심 속 ‘말벌 주의보’…8월에 피해 가장 커
동영상영역 끝
올 여름엔 벌떼가 예년보다 훨씬 많이 나타나고 있는데요,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졌기 때문입니다.

벌에 쏘여 병원 치료를 받은 환자가 해마다 만 4천명 정도에 이르는데요,

서울에서 벌떼 출현으로 인한 구조 활동 건수를 분석해 보면, 7월에서 9월 사이에 집중됐고 특히 8월에 가장 많았습니다.

출동 장소를 보면 주택이나 아파트 등 주거 지역이 66%로 가장 많았는데요, 도심의 기온이 주변보다 높은 것이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벌떼의 공격을 막기 위해선 과일이나 음료수 등 단 맛이 나는 것을 밖에 버리지 않는 것이 좋고,

벌떼를 만났을 땐 벌을 쫓아내려고 자극해선 안됩니다.
  • 도심 속 ‘말벌 주의보’…8월에 피해 가장 커
    • 입력 2017.08.13 (07:25)
    • 수정 2017.08.13 (07:33)
    KBS 재난방송센터
도심 속 ‘말벌 주의보’…8월에 피해 가장 커
올 여름엔 벌떼가 예년보다 훨씬 많이 나타나고 있는데요,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졌기 때문입니다.

벌에 쏘여 병원 치료를 받은 환자가 해마다 만 4천명 정도에 이르는데요,

서울에서 벌떼 출현으로 인한 구조 활동 건수를 분석해 보면, 7월에서 9월 사이에 집중됐고 특히 8월에 가장 많았습니다.

출동 장소를 보면 주택이나 아파트 등 주거 지역이 66%로 가장 많았는데요, 도심의 기온이 주변보다 높은 것이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벌떼의 공격을 막기 위해선 과일이나 음료수 등 단 맛이 나는 것을 밖에 버리지 않는 것이 좋고,

벌떼를 만났을 땐 벌을 쫓아내려고 자극해선 안됩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