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재난·안전 인사이드] 에어컨 화재 63%는 실외기에서 발생
입력 2017.08.13 (07:26) | 수정 2017.08.13 (07:33) KBS 재난방송센터
동영상영역 시작
[재난·안전 인사이드] 에어컨 화재 63%는 실외기에서 발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에어컨에서 발생하는 화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유난히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에어컨을 많이 쓰기 때문인데요,

에어컨 화재의 60% 이상이 실외기에서 발생합니다.

그런데 실외기에 대한 관리는 대부분 거의 하지 않고 있는데요,

어떤 위험성이 있는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아파트 외벽을 따라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녹취> "5층에 불이에요. 빨리 나오세요!"

주민 70여 명이 대피하고, 이 중 한 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화재 원인은, 에어컨 실외기였습니다.

<인터뷰> 김철구(경기도 하남소방서 현장대응단 팀장) : "5층 건물 내부와 건물 외벽을 타고 7층까지 연소 확대가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타다 남은 전선을 확인해본 결과, 접촉 불량에 의한 단락(합선)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26일엔 한 빌딩 옥상에서 불이 나십 분 만에 꺼졌는데요.

역시 에어컨 실외기에서 불이 시작됐습니다.

최근 3년간 접수된 에어컨 화재 가운데 63%가 실외기에서 발생했습니다.

<인터뷰> 정현철(서울 동작소방서 현장대응단 화재조사관) : "(에어컨 실외기는) 설치 환경으로 인해 과열, 접촉 불량이 많고, 기기 노후 등 기기적인 문제와 쓰레기 등 부주의로 인해 화재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일반 가정에선 에어컨을 어떻게 관리할까요?

이 가정엔 에어컨 실외기가 외부에 설치돼 있는데요.

<인터뷰> 하종숙(주부) : "실외기는 청소를 전혀 안 해요. 눈에 안 보이니까 신경을 전혀 안 쓰게 되더라고요."

상가 건물은 더 심각합니다.

실외기가 외부에 다닥다닥 붙어 있는데요.

열화상 카메라로 실외기의 온도를 측정해보니 무려 45도!

뜨거운 실외기 주변엔 담배꽁초에다, 플라스틱 컵까지 버려져 있는데요.

<인터뷰> 정현철(서울 동작소방서 현장대응단 화재조사관) : "실외기를 다닥다닥 붙여서 설치하거나 벽체에 너무 가까이 붙여 놓으면 열 축적으로 인해 과열이 되어 누군가 버린 담배꽁초 하나에도 쉽게 불이 붙을 수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배선입니다.

실외기 주변으로 전선들이 엉켜있는가 하면, 피복이 벗겨지거나, 낡은 전선도 많습니다.

에어컨 실외기 화재의 80%는 이처럼 문제가 있는 전선에서 발생합니다.

에어컨 내부에 쌓인 먼지도 화재의 원인이 됩니다.

실외기에 쌓인 먼지의 위험성을 알아보는 실험.

한 시간 정도 가동했더니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하고 이어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인터뷰> 강종오(서울소방학교 소방과학연구센터 연구원) : "(실외기에) 덮인 먼지가 보온 효과가 있기 때문에 에어컨 실외기 내의 부품이나 전선이 과열될 수 있으며..."

에어컨 실외기를 건물 안 쪽에 설치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통풍이 잘 안되면 위험합니다.

통풍이 잘 안 되는 상황을 가정해 아크릴 박스로 덮은 뒤 작동해봤습니다.

얼마 뒤, 온도가 무려 100도 가까이 올라갑니다.

<인터뷰> 강종오(서울소방학교 소방과학연구센터 연구원) : "에어컨 실외기를 통풍이 안되는 곳에 설치하면 열 축적이 쉽게 될 수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통풍이 잘되도록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외기를 설치할 땐 벽에서 10cm 이상 떨어뜨려야 하고, 전선이 꺾이거나 피복이 벗겨진 곳은 없는지 꼭 확인해야합니다.

선풍기 화재도 에어컨과 비슷한 이유로 발생합니다.

이물질을 넣어서 선풍기 팬이 멈춘 상황을 가정해봤습니다.

30분 뒤, 모터가 과열되면서 순식간에 불길이 치솟습니다.

<인터뷰> 김철구(하남소방서 현장대응단 팀장) : "선풍기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모터 내에 있는 먼지를 제거해 주시고, 전선 피복까지 확인해주시는 것이 현명할 것입니다."

또 선풍기 팬이 돌아가지 않거나 소음이 심하면 바로 점검을 해야 화재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 [재난·안전 인사이드] 에어컨 화재 63%는 실외기에서 발생
    • 입력 2017.08.13 (07:26)
    • 수정 2017.08.13 (07:33)
    KBS 재난방송센터
[재난·안전 인사이드] 에어컨 화재 63%는 실외기에서 발생
<앵커 멘트>

최근 에어컨에서 발생하는 화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유난히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에어컨을 많이 쓰기 때문인데요,

에어컨 화재의 60% 이상이 실외기에서 발생합니다.

그런데 실외기에 대한 관리는 대부분 거의 하지 않고 있는데요,

어떤 위험성이 있는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아파트 외벽을 따라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녹취> "5층에 불이에요. 빨리 나오세요!"

주민 70여 명이 대피하고, 이 중 한 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화재 원인은, 에어컨 실외기였습니다.

<인터뷰> 김철구(경기도 하남소방서 현장대응단 팀장) : "5층 건물 내부와 건물 외벽을 타고 7층까지 연소 확대가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타다 남은 전선을 확인해본 결과, 접촉 불량에 의한 단락(합선)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26일엔 한 빌딩 옥상에서 불이 나십 분 만에 꺼졌는데요.

역시 에어컨 실외기에서 불이 시작됐습니다.

최근 3년간 접수된 에어컨 화재 가운데 63%가 실외기에서 발생했습니다.

<인터뷰> 정현철(서울 동작소방서 현장대응단 화재조사관) : "(에어컨 실외기는) 설치 환경으로 인해 과열, 접촉 불량이 많고, 기기 노후 등 기기적인 문제와 쓰레기 등 부주의로 인해 화재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일반 가정에선 에어컨을 어떻게 관리할까요?

이 가정엔 에어컨 실외기가 외부에 설치돼 있는데요.

<인터뷰> 하종숙(주부) : "실외기는 청소를 전혀 안 해요. 눈에 안 보이니까 신경을 전혀 안 쓰게 되더라고요."

상가 건물은 더 심각합니다.

실외기가 외부에 다닥다닥 붙어 있는데요.

열화상 카메라로 실외기의 온도를 측정해보니 무려 45도!

뜨거운 실외기 주변엔 담배꽁초에다, 플라스틱 컵까지 버려져 있는데요.

<인터뷰> 정현철(서울 동작소방서 현장대응단 화재조사관) : "실외기를 다닥다닥 붙여서 설치하거나 벽체에 너무 가까이 붙여 놓으면 열 축적으로 인해 과열이 되어 누군가 버린 담배꽁초 하나에도 쉽게 불이 붙을 수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배선입니다.

실외기 주변으로 전선들이 엉켜있는가 하면, 피복이 벗겨지거나, 낡은 전선도 많습니다.

에어컨 실외기 화재의 80%는 이처럼 문제가 있는 전선에서 발생합니다.

에어컨 내부에 쌓인 먼지도 화재의 원인이 됩니다.

실외기에 쌓인 먼지의 위험성을 알아보는 실험.

한 시간 정도 가동했더니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하고 이어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인터뷰> 강종오(서울소방학교 소방과학연구센터 연구원) : "(실외기에) 덮인 먼지가 보온 효과가 있기 때문에 에어컨 실외기 내의 부품이나 전선이 과열될 수 있으며..."

에어컨 실외기를 건물 안 쪽에 설치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통풍이 잘 안되면 위험합니다.

통풍이 잘 안 되는 상황을 가정해 아크릴 박스로 덮은 뒤 작동해봤습니다.

얼마 뒤, 온도가 무려 100도 가까이 올라갑니다.

<인터뷰> 강종오(서울소방학교 소방과학연구센터 연구원) : "에어컨 실외기를 통풍이 안되는 곳에 설치하면 열 축적이 쉽게 될 수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통풍이 잘되도록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외기를 설치할 땐 벽에서 10cm 이상 떨어뜨려야 하고, 전선이 꺾이거나 피복이 벗겨진 곳은 없는지 꼭 확인해야합니다.

선풍기 화재도 에어컨과 비슷한 이유로 발생합니다.

이물질을 넣어서 선풍기 팬이 멈춘 상황을 가정해봤습니다.

30분 뒤, 모터가 과열되면서 순식간에 불길이 치솟습니다.

<인터뷰> 김철구(하남소방서 현장대응단 팀장) : "선풍기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모터 내에 있는 먼지를 제거해 주시고, 전선 피복까지 확인해주시는 것이 현명할 것입니다."

또 선풍기 팬이 돌아가지 않거나 소음이 심하면 바로 점검을 해야 화재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