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공관병 전수조사 결과보고…일부 ‘갑질’ 의혹 추가
입력 2017.08.13 (10:17) 수정 2017.08.13 (10:19) 인터넷 뉴스
軍, 공관병 전수조사 결과보고…일부 ‘갑질’ 의혹 추가
육군이 공관병과 관리병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부 야전부대 지휘관들의 소위 '갑질' 의혹이 추가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이번 전수조사에서 갑질 의혹이 불거진 지휘관에 대해서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이후인 이달 말 단행할 중장급 이하 후속 인사에 반영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3일 "육군이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90개 공관(관사)에 근무하는 100여 명의 공관병을 대상으로 인권침해나 부당 대우를 받았는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쳤다"면서 "일부 부대에서 부당 대우가 있었다는 정황이 나타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혹이 불거진 부대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육군이 전수조사 결과와 대책 방안을, 해·공군이 대책 방안을 각각 국방부로 보고해 종합적인 대책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해·공군은 공관병 규모가 작아 이번에 별도로 전수조사는 하지 않고 대책 방안을 국방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 결과가 후속 인사에 반영될 것"이라며 "국방부에서 대책 방안을 곧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 軍, 공관병 전수조사 결과보고…일부 ‘갑질’ 의혹 추가
    • 입력 2017.08.13 (10:17)
    • 수정 2017.08.13 (10:19)
    인터넷 뉴스
軍, 공관병 전수조사 결과보고…일부 ‘갑질’ 의혹 추가
육군이 공관병과 관리병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부 야전부대 지휘관들의 소위 '갑질' 의혹이 추가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이번 전수조사에서 갑질 의혹이 불거진 지휘관에 대해서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이후인 이달 말 단행할 중장급 이하 후속 인사에 반영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3일 "육군이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90개 공관(관사)에 근무하는 100여 명의 공관병을 대상으로 인권침해나 부당 대우를 받았는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쳤다"면서 "일부 부대에서 부당 대우가 있었다는 정황이 나타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혹이 불거진 부대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육군이 전수조사 결과와 대책 방안을, 해·공군이 대책 방안을 각각 국방부로 보고해 종합적인 대책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해·공군은 공관병 규모가 작아 이번에 별도로 전수조사는 하지 않고 대책 방안을 국방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 결과가 후속 인사에 반영될 것"이라며 "국방부에서 대책 방안을 곧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