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괴물체 컨테이너 가능성 높아”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 잡힌 괴물체는 ‘컨테이너’ 가능성”
세월호 침몰 당시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 레이더 영상에 잡힌 괴물체는 여객선에서 떨어진...
[고현장] 쏟아져 나온 금덩어리…4조 원대 불법도박사이트 적발
[고현장] 쏟아져 나온 금덩어리…도대체 얼마나 챙겼길래
4조 8,000억 원대 기업형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4,000억 원을 챙긴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현대·기아, 수익성도 ‘경고등’…글로벌 업체 중 최하위권
입력 2017.08.13 (10:24) | 수정 2017.08.13 (10:26) 인터넷 뉴스
현대·기아, 수익성도 ‘경고등’…글로벌 업체 중 최하위권
현대·기아자동차가 올 상반기 판매실적뿐 아니라 수익성 면에서도 글로벌 경쟁사들에 크게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영업이익률이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하며 주요 자동차업체 12곳 가운데 최하위권으로 떨어졌다.

각 사의 실적발표와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5.4%로, 지난해 같은 기간(6.6%)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상반기 기아차의 영업이익률은 3.0%로, 전년(5.2%) 대비 2.2%포인트 낮아졌다.

주요 자동차업체 12곳의 영업이익률 기준 순위를 매긴 결과 현대차는 지난해 4위에서 5계단 떨어져 일본 혼다(5.4%)와 공동 9위에 그쳤다. 기아차는 영업이익률이 가장 낮아 작년 공동 8위에서 올해는 꼴찌인 12위까지 떨어졌다.

올들어 현대·기아차의 수익성이 악화한 것은 주요 시장인 미국에서 수요 둔화로 인해 재고와 인센티브(판매 장려금)가 증가한 데다 저성장 기조 속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마케팅 관련 비용이 늘었기 때문이다. 세타엔진 리콜 등 품질 관련 비용이 발생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인해 중국법인의 실적이 악화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다른 글로벌 업체들은 상반기에 대체로 선전했다.

독일 BMW는 지난해와 비슷한 영업이익률(11.3→11.2%)을 기록해 1위에 올랐다. 현대차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다임러(7.3→9.6%)는 2위, 폴크스바겐(4.9→7.7%)은 4위를 각각 차지해 독일 차들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3위는 미국 GM(7.5→8.0%)이었다. 도요타(8.8→7.0%·5위)와 닛산(6.5→6.3%·6위) 등 일본 차들은 엔화 강세,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다소 낮아졌으나 현대차보다는 우위를 점했다.

현대차는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12년까지 연평균 10% 안팎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한때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2011년 10.3%를 정점으로 영업이익률이 떨어지기 시작해 2012년 10.0%, 2013년 9.5%, 2014년 8.5%, 2015년 6.9%, 2016년 5.5% 등으로 5년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현대차가 뒤처지는 사이 도요타와 BMW 등 주요 경쟁사는 긍정적인 환율 환경을 등에 업고 원가 절감에 성공하면서 빠르게 치고 올라와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저성장 기조가 당분간 이어지고 신기술 개발과 함께 업체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 현대·기아, 수익성도 ‘경고등’…글로벌 업체 중 최하위권
    • 입력 2017.08.13 (10:24)
    • 수정 2017.08.13 (10:26)
    인터넷 뉴스
현대·기아, 수익성도 ‘경고등’…글로벌 업체 중 최하위권
현대·기아자동차가 올 상반기 판매실적뿐 아니라 수익성 면에서도 글로벌 경쟁사들에 크게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영업이익률이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하며 주요 자동차업체 12곳 가운데 최하위권으로 떨어졌다.

각 사의 실적발표와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5.4%로, 지난해 같은 기간(6.6%)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상반기 기아차의 영업이익률은 3.0%로, 전년(5.2%) 대비 2.2%포인트 낮아졌다.

주요 자동차업체 12곳의 영업이익률 기준 순위를 매긴 결과 현대차는 지난해 4위에서 5계단 떨어져 일본 혼다(5.4%)와 공동 9위에 그쳤다. 기아차는 영업이익률이 가장 낮아 작년 공동 8위에서 올해는 꼴찌인 12위까지 떨어졌다.

올들어 현대·기아차의 수익성이 악화한 것은 주요 시장인 미국에서 수요 둔화로 인해 재고와 인센티브(판매 장려금)가 증가한 데다 저성장 기조 속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마케팅 관련 비용이 늘었기 때문이다. 세타엔진 리콜 등 품질 관련 비용이 발생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인해 중국법인의 실적이 악화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다른 글로벌 업체들은 상반기에 대체로 선전했다.

독일 BMW는 지난해와 비슷한 영업이익률(11.3→11.2%)을 기록해 1위에 올랐다. 현대차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다임러(7.3→9.6%)는 2위, 폴크스바겐(4.9→7.7%)은 4위를 각각 차지해 독일 차들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3위는 미국 GM(7.5→8.0%)이었다. 도요타(8.8→7.0%·5위)와 닛산(6.5→6.3%·6위) 등 일본 차들은 엔화 강세,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다소 낮아졌으나 현대차보다는 우위를 점했다.

현대차는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12년까지 연평균 10% 안팎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한때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2011년 10.3%를 정점으로 영업이익률이 떨어지기 시작해 2012년 10.0%, 2013년 9.5%, 2014년 8.5%, 2015년 6.9%, 2016년 5.5% 등으로 5년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현대차가 뒤처지는 사이 도요타와 BMW 등 주요 경쟁사는 긍정적인 환율 환경을 등에 업고 원가 절감에 성공하면서 빠르게 치고 올라와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저성장 기조가 당분간 이어지고 신기술 개발과 함께 업체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