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1992년 8월24일 우리나라의 이상옥 외무장관과 중국의 첸치천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만나 한·중 수교에...
[취재후]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학부모가 찾은 석면 오염…"경고까지 했는데"경기도 00 초등학교가 석면 철거 공사를 진행한 것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허수경 “잇단 결혼실패로 공황장애”…세번째 남편 공개
입력 2017.08.13 (10:37) 연합뉴스
허수경 “잇단 결혼실패로 공황장애”…세번째 남편 공개
방송인 허수경(50)이 두 번의 결혼실패로 공황장애까지 겪었지만 지금의 남편을 만나 행복하다고 밝혔다.

허수경은 13일 MBC TV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 출연, 12년째 제주도에서 머물며 가족과 편안하게 살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1989년 MBC 1기 공채 MC로 데뷔한 허수경은 1990년 3살 연상의 배우 장세진과 첫 번째 결혼을 했으나 1997년 이혼했고, 2000년에는 프로듀서 백종학과 재혼했으나 2006년 다시 같은 아픔을 겪었다.

허수경은 마음의 병이 심해져 약을 먹고 있다면서 "공황장애와 사회부적응, 우울장애를 극복해주는 약인데 아픈 건 내가 자초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항상 남들이 하지 않는 힘든 길을 선택했다. 선택했는데 가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 포기해야 하는데 처음에 주장했던 걸 우기느라고 억지로 건너갔다"고 털어놨다.

힘든 시절을 건너온 그의 곁은 지금 이해영 한신대 교수가 지키고 있다. 허수경의 세 번째 남편이 된 이해영 교수 역시 작가 공지영과의 이혼 후 비슷한 상처를 지니고 살아왔다고 한다.

허수경은 남편에 대해 "나만의 착각일 수도 있겠지만 날 무척 아끼고 좋아해 준다. 그것만으로도 고맙다. '너는 뭐가 어때, 뭐가 문제야' 이렇게 따지는 게 아니라 좋아해 주고 사랑해주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남편을 '큰 나무'라고 표현한 허수경은 그와 6년째 '주말 부부'로 지내며 생활한복 디자이너로 변신, 제2의 삶을 살고 있다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 2번의 이혼 후 남편 없이 인공수정으로 낳은 딸 별이도 출연, 주말마다 뭉치는 세 식구가 각별하게 지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 허수경 “잇단 결혼실패로 공황장애”…세번째 남편 공개
    • 입력 2017.08.13 (10:37)
    연합뉴스
허수경 “잇단 결혼실패로 공황장애”…세번째 남편 공개
방송인 허수경(50)이 두 번의 결혼실패로 공황장애까지 겪었지만 지금의 남편을 만나 행복하다고 밝혔다.

허수경은 13일 MBC TV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 출연, 12년째 제주도에서 머물며 가족과 편안하게 살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1989년 MBC 1기 공채 MC로 데뷔한 허수경은 1990년 3살 연상의 배우 장세진과 첫 번째 결혼을 했으나 1997년 이혼했고, 2000년에는 프로듀서 백종학과 재혼했으나 2006년 다시 같은 아픔을 겪었다.

허수경은 마음의 병이 심해져 약을 먹고 있다면서 "공황장애와 사회부적응, 우울장애를 극복해주는 약인데 아픈 건 내가 자초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항상 남들이 하지 않는 힘든 길을 선택했다. 선택했는데 가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 포기해야 하는데 처음에 주장했던 걸 우기느라고 억지로 건너갔다"고 털어놨다.

힘든 시절을 건너온 그의 곁은 지금 이해영 한신대 교수가 지키고 있다. 허수경의 세 번째 남편이 된 이해영 교수 역시 작가 공지영과의 이혼 후 비슷한 상처를 지니고 살아왔다고 한다.

허수경은 남편에 대해 "나만의 착각일 수도 있겠지만 날 무척 아끼고 좋아해 준다. 그것만으로도 고맙다. '너는 뭐가 어때, 뭐가 문제야' 이렇게 따지는 게 아니라 좋아해 주고 사랑해주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남편을 '큰 나무'라고 표현한 허수경은 그와 6년째 '주말 부부'로 지내며 생활한복 디자이너로 변신, 제2의 삶을 살고 있다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 2번의 이혼 후 남편 없이 인공수정으로 낳은 딸 별이도 출연, 주말마다 뭉치는 세 식구가 각별하게 지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