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1992년 8월24일 우리나라의 이상옥 외무장관과 중국의 첸치천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만나 한·중 수교에...
[취재후]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학부모가 찾은 석면 오염…"경고까지 했는데"경기도 00 초등학교가 석면 철거 공사를 진행한 것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사드배치 더 미루지 말고 신속히 이뤄져야”
입력 2017.08.13 (11:39) | 수정 2017.08.13 (11:49)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사드배치 더 미루지 말고 신속히 이뤄져야”
국민의당은 13일(오늘) 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서 측정된 전자파가 인체 보호기준에 훨씬 못미친 것으로 나타난 데 대해 "사드배치는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둘러싸고 미국 트럼프 정부와 북한의 대응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사드배치를 둘러싸고 많은 괴담이 돌았고, 이로 인해 국민적 에너지가 지나치게 소모됐다. 더는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측정결과가 사드의 전자파 유해성에 대한 우려를 불식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손 수석대변인은 "정부가 사드배치의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민을 설득하는 노력을 통해 신뢰성을 확보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국민의당 “사드배치 더 미루지 말고 신속히 이뤄져야”
    • 입력 2017.08.13 (11:39)
    • 수정 2017.08.13 (11:49)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사드배치 더 미루지 말고 신속히 이뤄져야”
국민의당은 13일(오늘) 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서 측정된 전자파가 인체 보호기준에 훨씬 못미친 것으로 나타난 데 대해 "사드배치는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둘러싸고 미국 트럼프 정부와 북한의 대응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사드배치를 둘러싸고 많은 괴담이 돌았고, 이로 인해 국민적 에너지가 지나치게 소모됐다. 더는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측정결과가 사드의 전자파 유해성에 대한 우려를 불식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손 수석대변인은 "정부가 사드배치의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민을 설득하는 노력을 통해 신뢰성을 확보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