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통령의 ‘레드라인’ 규정, 得일까 失일까
대통령의 ‘레드라인’ 규정, 得일까 失일까
7월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화성-14형을 시험 발사했다. 이튿날(5일)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레드라인이라는 말이 자주 나오는데...
[데이터]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15일부터 18일까지(8월18일 09:00기준) 정부가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살충제 성분이 든...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준호와 종민, “먹어야 산다, 막아야 산다”
입력 2017.08.13 (11:45) | 수정 2017.08.13 (11:47) TV특종

‘1박 2일’의 김준호와 김종민이 쌍방 고자질, 경악스런 뒤통수, 그리고 소원성취 절대반지까지 등장하는 혼돈의 카오스 속에서 역대급 점심 복불복을 탄생시켰다.

13일 저녁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에서는 강원도 양양 하조대 해수욕장으로 떠난 ‘더위 땡처리 투어’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중 준호와 종민은 음모와 배신이 난무하는 점심 복불복을 만든다.

‘제 1회 더위 땡처리 영상제’ 이후 진행된 강원도 현지식 ‘점심 복불복’에서 종민은 숟가락을 들기 무섭게 “김종민 씨! 당장 멈춰주세요!” 라는 PD의 외침에도 음식을 손에서 놓지 않는 집념을 보여 그 배경에 의아함을 심어줬다. 이는 제작진 몰래 무언가를 먹었다는 준호의 주도 면밀한 고자질에서 시작된 것. 멤버들이 서로의 뒤통수를 치기 위해 치밀한 영상까지 준비한 가운데 이어진 폭로전과 또 다른 고자질이 이어지며 육탄전까지 펼쳐져 모두가 혼돈 속에 점심 복불복을 시작하게 됐다.

공개된 스틸 속에서 준호는 자신을 뒤에서 붙잡는 종민과 뜻하지 않은 목젖을 공격 속에도 먹겠다는 불굴의 의지를 보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또 다른 컷에는 프콘이 종민이 먹던 그릇을 치우고 있고 종민의 뒤에서 음식을 먹지 못하게 양 팔을 꽉 잡고 있지만, 종민은 음식을 향해 ‘슈렉 고양이’ 같은 애처로운 눈빛을 발사하고 있어 폭소를 더하고 있다.

이에, 이어진 뒤통수와 배신이 난무한 가운데 한 가지 소원을 이뤄준다는 절대반지까지 등장하면서 폭발적인 긴장감을 이뤄낸 ‘점심 복불복’ 최후의 승자가 누구였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준호와 종민, “먹어야 산다, 막아야 산다”
    • 입력 2017.08.13 (11:45)
    • 수정 2017.08.13 (11:47)
    TV특종

‘1박 2일’의 김준호와 김종민이 쌍방 고자질, 경악스런 뒤통수, 그리고 소원성취 절대반지까지 등장하는 혼돈의 카오스 속에서 역대급 점심 복불복을 탄생시켰다.

13일 저녁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에서는 강원도 양양 하조대 해수욕장으로 떠난 ‘더위 땡처리 투어’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중 준호와 종민은 음모와 배신이 난무하는 점심 복불복을 만든다.

‘제 1회 더위 땡처리 영상제’ 이후 진행된 강원도 현지식 ‘점심 복불복’에서 종민은 숟가락을 들기 무섭게 “김종민 씨! 당장 멈춰주세요!” 라는 PD의 외침에도 음식을 손에서 놓지 않는 집념을 보여 그 배경에 의아함을 심어줬다. 이는 제작진 몰래 무언가를 먹었다는 준호의 주도 면밀한 고자질에서 시작된 것. 멤버들이 서로의 뒤통수를 치기 위해 치밀한 영상까지 준비한 가운데 이어진 폭로전과 또 다른 고자질이 이어지며 육탄전까지 펼쳐져 모두가 혼돈 속에 점심 복불복을 시작하게 됐다.

공개된 스틸 속에서 준호는 자신을 뒤에서 붙잡는 종민과 뜻하지 않은 목젖을 공격 속에도 먹겠다는 불굴의 의지를 보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또 다른 컷에는 프콘이 종민이 먹던 그릇을 치우고 있고 종민의 뒤에서 음식을 먹지 못하게 양 팔을 꽉 잡고 있지만, 종민은 음식을 향해 ‘슈렉 고양이’ 같은 애처로운 눈빛을 발사하고 있어 폭소를 더하고 있다.

이에, 이어진 뒤통수와 배신이 난무한 가운데 한 가지 소원을 이뤄준다는 절대반지까지 등장하면서 폭발적인 긴장감을 이뤄낸 ‘점심 복불복’ 최후의 승자가 누구였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