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통령의 ‘레드라인’ 규정, 得일까 失일까
대통령의 ‘레드라인’ 규정, 得일까 失일까
7월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화성-14형을 시험 발사했다. 이튿날(5일)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레드라인이라는 말이 자주 나오는데...
[데이터]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15일부터 18일까지(8월18일 09:00기준) 정부가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살충제 성분이 든...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한길 측근 김희경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탈당
입력 2017.08.13 (11:57) | 수정 2017.08.13 (13:27) 인터넷 뉴스
김한길 측근 김희경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탈당
국민의당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측근인 김희경 전 국민의당 대변인이 13일(오늘)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1인의, 1인에 의한, 1인을 위한 정당은 새 정치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안철수 전 대표를 직격하며 탈당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1월초 김 전 대표의 더불어민주당 탈당시 동반 탈당한 뒤 국민의당 신당 창당 과정에 함께 참여했다. 김 전 대표는 최근 당권 도전을 검토하다 불출마한 바 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탈당 사실을 밝히며 "당이 증거조작 사건에 연루돼 연신 고개를 숙이고 있었지만, 정작 책임지는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며 "심지어 후보를 지낸 사람까지 자신의 패배 때문에 열리게 된 전대에 출마하겠다고 하면서 위기에 처한 당은 진흙탕으로 내동댕이쳐졌다. 자신 때문에 실시되는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꼴로, 내년 재·보궐선거를 상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안 전 대표를 정면 비판했다.

이어 "책임정치에 대한 자의적 해석이 낳은 참사로, 코미디 같은 장면이 연출되고 있다"며 "계파 패권정치를 극복하기 위해 정치 생명을 걸었던 창당 정신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적불명의 '극중주의'는 시대정신에 대한 반항"이라며 "촛불혁명의 시대정신을 망각한 정치공학도의 망상이자 낡은 이념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타자들이 그어놓은 이념의 경계선에서 '경계인'으로 살겠다는 자포자기 선언"이라고 규정했다.

김 전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라며 "친위세력이 당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것은 '용팔이 사건'과 크게 다르지 않는 폭력적 정치활동이다. 시대를 통찰하지 못하는 1인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정당의 미래는 이미 역사를 통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과정을 회고, "새 정치를 하겠다는 분들의 '도덕불감증'이 일을 키웠고, 기계적 중도주의의 폐해가 컸다. 이길 수도 있었던 대선에서 3등을 하며 참패했다"며 "시스템의 붕괴가 가장 뼈저리게 아팠다. 대선을 책임지고 치러본 유일한 분은 내부의 견제 때문에 당사에 들어올 수도 없었고, 선대위는 '상왕론' 때문에 상견례 이후에는 제대로 된 회의를 열지도 못했다"고 김 전 대표가 선거 과정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전 대표에 대해서도 "기이하게도 물러난 전직 당대표는 그 후에도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언론에 대고 의기양양한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 글은 제 개인의 순수한 생각이며, 지금까지 제가 함께 해온 '그분'의 뜻과는 무관함을 밝혀둔다"며 김 전 대표의 의중과는 무관한 결정임을 강조했다.
  • 김한길 측근 김희경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탈당
    • 입력 2017.08.13 (11:57)
    • 수정 2017.08.13 (13:27)
    인터넷 뉴스
김한길 측근 김희경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탈당
국민의당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측근인 김희경 전 국민의당 대변인이 13일(오늘)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1인의, 1인에 의한, 1인을 위한 정당은 새 정치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안철수 전 대표를 직격하며 탈당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1월초 김 전 대표의 더불어민주당 탈당시 동반 탈당한 뒤 국민의당 신당 창당 과정에 함께 참여했다. 김 전 대표는 최근 당권 도전을 검토하다 불출마한 바 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탈당 사실을 밝히며 "당이 증거조작 사건에 연루돼 연신 고개를 숙이고 있었지만, 정작 책임지는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며 "심지어 후보를 지낸 사람까지 자신의 패배 때문에 열리게 된 전대에 출마하겠다고 하면서 위기에 처한 당은 진흙탕으로 내동댕이쳐졌다. 자신 때문에 실시되는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꼴로, 내년 재·보궐선거를 상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안 전 대표를 정면 비판했다.

이어 "책임정치에 대한 자의적 해석이 낳은 참사로, 코미디 같은 장면이 연출되고 있다"며 "계파 패권정치를 극복하기 위해 정치 생명을 걸었던 창당 정신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적불명의 '극중주의'는 시대정신에 대한 반항"이라며 "촛불혁명의 시대정신을 망각한 정치공학도의 망상이자 낡은 이념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타자들이 그어놓은 이념의 경계선에서 '경계인'으로 살겠다는 자포자기 선언"이라고 규정했다.

김 전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라며 "친위세력이 당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것은 '용팔이 사건'과 크게 다르지 않는 폭력적 정치활동이다. 시대를 통찰하지 못하는 1인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정당의 미래는 이미 역사를 통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과정을 회고, "새 정치를 하겠다는 분들의 '도덕불감증'이 일을 키웠고, 기계적 중도주의의 폐해가 컸다. 이길 수도 있었던 대선에서 3등을 하며 참패했다"며 "시스템의 붕괴가 가장 뼈저리게 아팠다. 대선을 책임지고 치러본 유일한 분은 내부의 견제 때문에 당사에 들어올 수도 없었고, 선대위는 '상왕론' 때문에 상견례 이후에는 제대로 된 회의를 열지도 못했다"고 김 전 대표가 선거 과정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전 대표에 대해서도 "기이하게도 물러난 전직 당대표는 그 후에도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언론에 대고 의기양양한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 글은 제 개인의 순수한 생각이며, 지금까지 제가 함께 해온 '그분'의 뜻과는 무관함을 밝혀둔다"며 김 전 대표의 의중과는 무관한 결정임을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