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 청소년 당 섭취량, WHO 기준 초과…“단맛 음료 줄여야”
입력 2017.08.13 (12:03) | 수정 2017.08.13 (13:27) 인터넷 뉴스
한국 청소년 당 섭취량, WHO 기준 초과…“단맛 음료 줄여야”
우리나라 청소년이 음료수나 과자 등 가공식품을 통해 지나치게 많은 당류를 섭취하고 있다는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탄산음료와 과일주스 등 단맛의 음료수를 많이 마시는 게 주된 원인으로 지목됐다.

13일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낸 자료를 보면, 국내 청소년(12~18세)의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은 2014년 기준 하루 평균 57.5g이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일 평균 50g)을 초과한 수치다.

WHO는 가공식품을 통해 먹는 당류의 비율이 1일 총 에너지섭취량의 10%를 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루에 총 2,000㎉ 정도 열량의 음식을 먹는다면, 이 중 설탕 등 당류 비중은 10%인 200㎉(양으로는 50g) 이하가 돼야 한다는 의미다. 우리 국민은 일일 총 당 섭취량의 절반 이상을 음료와 빵, 과자, 캔디류 등의 가공식품으로 먹고 있다.

청소년의 당 섭취량을 늘리는 주 원인은 단맛 음료수였다. 식약처의 '연령별 음료류 당류 섭취량' 자료를 보면, 12~18세 청소년은 음료수를 통해 하루에 14.3g의 당을 먹었다. 가공식품을 통한 전체 일일 당 섭취량의 4분의 1 가량(24.8%)이 음료수에서 비롯된 것이다. 청소년이 마신 음료수 종류를 보면 탄산음료가 53.8%로 가장 많았고, 과일·채소류 음료 28.7%, 두유류 등 기타음료 12.6%, 커피 2.8% 순이었다.

2016년 질병관리본부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중·고등학생 4명 중 1명은 일주일에 3번 이상 탄산음료를 마신다고 답했다. 전체 중·고교생의 단맛음료 섭취 횟수는 일주일에 평균 2.8회로 조사됐다.

복지부는 당 과잉 섭취가 청소년의 비만과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 가능성을 높인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실제로 식약처에 따르면 가공식품을 통해 섭취한 당이 하루 권장 열량의 10%를 초과하면,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 유병율이 각각 39%, 41%, 66%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탄산음료를 일주일에 4회 이상, 하루 0.5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거의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대사증후군 위험이 74%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복지부는 ▲단맛 음료수 대신 물이나 우유를 마시고 ▲커피나 차를 마실 때 시럽, 설탕을 첨가하지 말고 ▲가공식품의 영양 표시에서 당 함량을 확인해 일일 당 섭취량을 관리하라고 조언했다.
  • 한국 청소년 당 섭취량, WHO 기준 초과…“단맛 음료 줄여야”
    • 입력 2017.08.13 (12:03)
    • 수정 2017.08.13 (13:27)
    인터넷 뉴스
한국 청소년 당 섭취량, WHO 기준 초과…“단맛 음료 줄여야”
우리나라 청소년이 음료수나 과자 등 가공식품을 통해 지나치게 많은 당류를 섭취하고 있다는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탄산음료와 과일주스 등 단맛의 음료수를 많이 마시는 게 주된 원인으로 지목됐다.

13일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낸 자료를 보면, 국내 청소년(12~18세)의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은 2014년 기준 하루 평균 57.5g이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일 평균 50g)을 초과한 수치다.

WHO는 가공식품을 통해 먹는 당류의 비율이 1일 총 에너지섭취량의 10%를 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루에 총 2,000㎉ 정도 열량의 음식을 먹는다면, 이 중 설탕 등 당류 비중은 10%인 200㎉(양으로는 50g) 이하가 돼야 한다는 의미다. 우리 국민은 일일 총 당 섭취량의 절반 이상을 음료와 빵, 과자, 캔디류 등의 가공식품으로 먹고 있다.

청소년의 당 섭취량을 늘리는 주 원인은 단맛 음료수였다. 식약처의 '연령별 음료류 당류 섭취량' 자료를 보면, 12~18세 청소년은 음료수를 통해 하루에 14.3g의 당을 먹었다. 가공식품을 통한 전체 일일 당 섭취량의 4분의 1 가량(24.8%)이 음료수에서 비롯된 것이다. 청소년이 마신 음료수 종류를 보면 탄산음료가 53.8%로 가장 많았고, 과일·채소류 음료 28.7%, 두유류 등 기타음료 12.6%, 커피 2.8% 순이었다.

2016년 질병관리본부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중·고등학생 4명 중 1명은 일주일에 3번 이상 탄산음료를 마신다고 답했다. 전체 중·고교생의 단맛음료 섭취 횟수는 일주일에 평균 2.8회로 조사됐다.

복지부는 당 과잉 섭취가 청소년의 비만과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 가능성을 높인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실제로 식약처에 따르면 가공식품을 통해 섭취한 당이 하루 권장 열량의 10%를 초과하면,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 유병율이 각각 39%, 41%, 66%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탄산음료를 일주일에 4회 이상, 하루 0.5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거의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대사증후군 위험이 74%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복지부는 ▲단맛 음료수 대신 물이나 우유를 마시고 ▲커피나 차를 마실 때 시럽, 설탕을 첨가하지 말고 ▲가공식품의 영양 표시에서 당 함량을 확인해 일일 당 섭취량을 관리하라고 조언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