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관광 명소가 참사 현장으로…전 세계 애도 물결
관광 명소가 참사 현장으로…전 세계 애도 물결
차량 테러가 일어난 곳은 스페인에서도 손 꼽히는 명소인데요. 관광객은 물론 현지인들에게도...
우리 동네에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해 볼까?…오늘부터 신청
우리 동네에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해 볼까?…오늘부터 신청
광주광역시는 지난 4월 아파트와 상가 등 다중이용시설 12곳에 전국 최초로 전기자동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사드 전자파 기준치 이하”…정부 추가 배치 계획은?
입력 2017.08.13 (12:02) | 수정 2017.08.13 (12:1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사드 전자파 기준치 이하”…정부 추가 배치 계획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성주군의 미군 사드 기지에서 인체 유해성 검증을 위한 소규모 환경 영향 평가가 진행됐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전자파 측정에서는 기준치를 밑도는 수치가 나온 가운데, 정부는 사드 추가 배치 시기를 조율하고 있습니다.

이슬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환경 유해성 검증 전문가 등 40여 명을 태운 군 헬기가 사드 기지 안으로 향합니다.

주민 반대로 육로 방문이 무산된 지 이틀 만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재개됐습니다.

<녹취> 환경부 관계자 : "사드기지 입구 자체를 막고 있기 때문에 헬기로 이동하는 것으로..."

가장 우려가 컸던 전자파와 소음이 집중 점검 대상.

전자파 측정에서 순간 최대 값은 0.04634W/㎡으로 인체보호기준 10W/㎡의 1/20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레이더에서 100미터 떨어진 지점에서 측정한 소음은 51.9db 수준으로 주택가 낮 시간대 소음 기준보다 조금 높게 측정됐습니다.

<녹취> 서주석(국방부 차관) : "가장 가까운 (성주군) 소성리 마을이 약 2~3km 떨어져 있습니다. 가까운 곳 소음이 그 정도니까 실제로 멀리 떨어진 곳은 소음치는 상대적으로 낮게 (봐야 합니다.)"

기지에서 8km 떨어진 김천 혁신도시에서 예정됐던 전자파 측정은 반대 주민들과 충돌을 우려해 무산됐습니다.

주민들이 원할 경우 언제든 재측정이 가능하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점검 결과를 참고하고. 한미간 협의를 거쳐 나머지 사드 4기를 추가로 임시 배치한다는 계획입니다.

<녹취> 서주석(국방부 차관) : "전자파는 발생시키는 것은 레이더이고요. 소음을 발생시키는 것은 발전기이기 때문에 추가 배치라고 하더라도 그런 부분에서 더 수치가 높아지는 그런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주민과 환경 단체는 여전히 더 엄밀한 전략환경영향평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사드 전자파 기준치 이하”…정부 추가 배치 계획은?
    • 입력 2017.08.13 (12:02)
    • 수정 2017.08.13 (12:10)
    뉴스 12
“사드 전자파 기준치 이하”…정부 추가 배치 계획은?
<앵커 멘트>

경북 성주군의 미군 사드 기지에서 인체 유해성 검증을 위한 소규모 환경 영향 평가가 진행됐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전자파 측정에서는 기준치를 밑도는 수치가 나온 가운데, 정부는 사드 추가 배치 시기를 조율하고 있습니다.

이슬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환경 유해성 검증 전문가 등 40여 명을 태운 군 헬기가 사드 기지 안으로 향합니다.

주민 반대로 육로 방문이 무산된 지 이틀 만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재개됐습니다.

<녹취> 환경부 관계자 : "사드기지 입구 자체를 막고 있기 때문에 헬기로 이동하는 것으로..."

가장 우려가 컸던 전자파와 소음이 집중 점검 대상.

전자파 측정에서 순간 최대 값은 0.04634W/㎡으로 인체보호기준 10W/㎡의 1/20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레이더에서 100미터 떨어진 지점에서 측정한 소음은 51.9db 수준으로 주택가 낮 시간대 소음 기준보다 조금 높게 측정됐습니다.

<녹취> 서주석(국방부 차관) : "가장 가까운 (성주군) 소성리 마을이 약 2~3km 떨어져 있습니다. 가까운 곳 소음이 그 정도니까 실제로 멀리 떨어진 곳은 소음치는 상대적으로 낮게 (봐야 합니다.)"

기지에서 8km 떨어진 김천 혁신도시에서 예정됐던 전자파 측정은 반대 주민들과 충돌을 우려해 무산됐습니다.

주민들이 원할 경우 언제든 재측정이 가능하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점검 결과를 참고하고. 한미간 협의를 거쳐 나머지 사드 4기를 추가로 임시 배치한다는 계획입니다.

<녹취> 서주석(국방부 차관) : "전자파는 발생시키는 것은 레이더이고요. 소음을 발생시키는 것은 발전기이기 때문에 추가 배치라고 하더라도 그런 부분에서 더 수치가 높아지는 그런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주민과 환경 단체는 여전히 더 엄밀한 전략환경영향평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