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연속기획] 외국인 불법 취업 ‘수수방관’…벼랑 끝 내몰리는 건설 일용직들
외국인 불법 취업 ‘수수방관’…벼랑 끝 내몰리는 건설 일용직들
지난해 우리나라의 건설투자액은 259조 원 국내총생산 GDP 대비 비중은 16%에 이릅니다. 건설산업...
반려동물 물리면 안되는 치명적 이유…‘2차 감염’이 더 위험
반려동물 물리면 안되는 치명적 이유…‘2차 감염’ 더 위험
반려동물 인구 천만 시대가 되면서 반려견에 물리는 사고가 최근 5년 새 4배나 급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이완영 의원 위증 의혹’ 제기했던 노승일 무혐의 처분
입력 2017.08.13 (13:30) | 수정 2017.08.13 (13:31) 인터넷 뉴스
검찰, ‘이완영 의원 위증 의혹’ 제기했던 노승일 무혐의 처분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위증을 모의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노 전 부장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13일 밝혔다.

노 전 부장은 지난해 12월 ‘최순실 게이트’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이 의원이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연락해 위증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정 전 이사장을 만난 사실은 인정했지만 위증 모의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의혹이 확산되자 이 의원은 국조특위에서 하차했고, 지난 1월 노 전 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지난 6월 노 전 부장과 정 전 이사장 등을 동시에 불러 엇갈리는 진술의 진위를 확인했지만, 노 전 부장의 의혹 제기가 거짓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할 구체적인 증거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 검찰, ‘이완영 의원 위증 의혹’ 제기했던 노승일 무혐의 처분
    • 입력 2017.08.13 (13:30)
    • 수정 2017.08.13 (13:31)
    인터넷 뉴스
검찰, ‘이완영 의원 위증 의혹’ 제기했던 노승일 무혐의 처분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위증을 모의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노 전 부장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13일 밝혔다.

노 전 부장은 지난해 12월 ‘최순실 게이트’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이 의원이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연락해 위증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정 전 이사장을 만난 사실은 인정했지만 위증 모의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의혹이 확산되자 이 의원은 국조특위에서 하차했고, 지난 1월 노 전 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지난 6월 노 전 부장과 정 전 이사장 등을 동시에 불러 엇갈리는 진술의 진위를 확인했지만, 노 전 부장의 의혹 제기가 거짓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할 구체적인 증거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