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1992년 8월24일 우리나라의 이상옥 외무장관과 중국의 첸치천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만나 한·중 수교에...
[취재후]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석면 제거하다 또 학교 오염…학부모들만 아우성?
학부모가 찾은 석면 오염…"경고까지 했는데"경기도 00 초등학교가 석면 철거 공사를 진행한 것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이완영 의원 위증 의혹’ 제기했던 노승일 무혐의 처분
입력 2017.08.13 (13:30) | 수정 2017.08.13 (13:31) 인터넷 뉴스
검찰, ‘이완영 의원 위증 의혹’ 제기했던 노승일 무혐의 처분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위증을 모의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노 전 부장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13일 밝혔다.

노 전 부장은 지난해 12월 ‘최순실 게이트’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이 의원이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연락해 위증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정 전 이사장을 만난 사실은 인정했지만 위증 모의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의혹이 확산되자 이 의원은 국조특위에서 하차했고, 지난 1월 노 전 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지난 6월 노 전 부장과 정 전 이사장 등을 동시에 불러 엇갈리는 진술의 진위를 확인했지만, 노 전 부장의 의혹 제기가 거짓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할 구체적인 증거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 검찰, ‘이완영 의원 위증 의혹’ 제기했던 노승일 무혐의 처분
    • 입력 2017.08.13 (13:30)
    • 수정 2017.08.13 (13:31)
    인터넷 뉴스
검찰, ‘이완영 의원 위증 의혹’ 제기했던 노승일 무혐의 처분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위증을 모의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노 전 부장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13일 밝혔다.

노 전 부장은 지난해 12월 ‘최순실 게이트’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이 의원이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연락해 위증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정 전 이사장을 만난 사실은 인정했지만 위증 모의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의혹이 확산되자 이 의원은 국조특위에서 하차했고, 지난 1월 노 전 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지난 6월 노 전 부장과 정 전 이사장 등을 동시에 불러 엇갈리는 진술의 진위를 확인했지만, 노 전 부장의 의혹 제기가 거짓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할 구체적인 증거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