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류현진, 샌디에이고 상대로 5이닝 3실점
입력 2017.08.13 (14:07) 인터넷 뉴스
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 류현진(30)이 후반기 첫 홈런을 허용하며 최근의 호투를 이어가지 못했다.

류현진은 오늘(13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시즌 17번째로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후반기 첫 피홈런을 포함해 7안타와 볼넷 두 개를 내주고 3실점 한 채 물러났다. 삼진은 5개를 잡았다.

오늘 경기 전까지 류현진은 지난달 3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달 7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두 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샌프란시스코전에서는 2014년 8월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이래 1천88일 만에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고, 메츠전에서는 빅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1피안타, 1출루 허용 경기를 치르고 시즌 4승째를 수확했다.

하지만 오늘 샌디에이고를 상대로는 앞선 두 경기에서와 같은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주지 못했다.

1회 초 2사 후 호세 피렐라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허용한 류현진은 4번 타자 헌터 렌프로에게 시속 142㎞의 커터를 던져 루킹 삼진을 잡아내고 첫 이닝을 마쳤다.

2회 초에는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팀의 1-0 리드를 안고 마운드 오른 류현진은 윌 마이어스와 얀헤르비스 솔라르테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 3루에 몰렸다.

하지만 코리 스판진버그를 헛스윙 삼진, 오스틴 헤지스를 얕은 우익수 뜬공으로 잡은 뒤 투수 차신에게 이날 가장 빠른 92.6마일(약 149㎞)의 공을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실점없이 이닝을 넘겼다.

류현진의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이 3회였다. 투아웃까지 잘 잡았던 류현진은 호세 피렐라와 헌터 렌프로에게 잇달아 2루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지난달 25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5회부터 시작한 류현진의 무실점 행진은 17이닝에서 멈췄다.

4회도 쉽지 않았다. 첫 타자 솔라르테에게 볼넷, 스판진버그에게는 좌전안타를 허용한 뒤 오스틴 헤지스의 유격수 앞 땅볼로 1사 2, 3루에 처했다. 이어 투수 차신에게 우익수 쪽 역전 적시타를 맞았다.

류현진은 5회에도 삼진 하나를 곁들여 아웃카운트 두 개는 수월하게 낚았다. 하지만 이후 윌 마이어스에게 우월 솔로포를 허용해 점수 차가 1-3으로 벌어졌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1-3으로 끌려가던 5회 말 시작과 함께 자신의 타석에서 대타 카일 파머와 교체됐다.

올 시즌 4승 6패를 기록 중인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53에서 3.63으로 높아졌다. 류현진은 오늘 경기에서 제구력이 흔들리면서 5이닝만 던졌지만, 투구 수는 올 시즌 가장 많은 108개를 기록했다.
  • 류현진, 샌디에이고 상대로 5이닝 3실점
    • 입력 2017.08.13 (14:07)
    인터넷 뉴스
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 류현진(30)이 후반기 첫 홈런을 허용하며 최근의 호투를 이어가지 못했다.

류현진은 오늘(13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시즌 17번째로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후반기 첫 피홈런을 포함해 7안타와 볼넷 두 개를 내주고 3실점 한 채 물러났다. 삼진은 5개를 잡았다.

오늘 경기 전까지 류현진은 지난달 3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달 7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두 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샌프란시스코전에서는 2014년 8월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이래 1천88일 만에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고, 메츠전에서는 빅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1피안타, 1출루 허용 경기를 치르고 시즌 4승째를 수확했다.

하지만 오늘 샌디에이고를 상대로는 앞선 두 경기에서와 같은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주지 못했다.

1회 초 2사 후 호세 피렐라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허용한 류현진은 4번 타자 헌터 렌프로에게 시속 142㎞의 커터를 던져 루킹 삼진을 잡아내고 첫 이닝을 마쳤다.

2회 초에는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팀의 1-0 리드를 안고 마운드 오른 류현진은 윌 마이어스와 얀헤르비스 솔라르테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 3루에 몰렸다.

하지만 코리 스판진버그를 헛스윙 삼진, 오스틴 헤지스를 얕은 우익수 뜬공으로 잡은 뒤 투수 차신에게 이날 가장 빠른 92.6마일(약 149㎞)의 공을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실점없이 이닝을 넘겼다.

류현진의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이 3회였다. 투아웃까지 잘 잡았던 류현진은 호세 피렐라와 헌터 렌프로에게 잇달아 2루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지난달 25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5회부터 시작한 류현진의 무실점 행진은 17이닝에서 멈췄다.

4회도 쉽지 않았다. 첫 타자 솔라르테에게 볼넷, 스판진버그에게는 좌전안타를 허용한 뒤 오스틴 헤지스의 유격수 앞 땅볼로 1사 2, 3루에 처했다. 이어 투수 차신에게 우익수 쪽 역전 적시타를 맞았다.

류현진은 5회에도 삼진 하나를 곁들여 아웃카운트 두 개는 수월하게 낚았다. 하지만 이후 윌 마이어스에게 우월 솔로포를 허용해 점수 차가 1-3으로 벌어졌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1-3으로 끌려가던 5회 말 시작과 함께 자신의 타석에서 대타 카일 파머와 교체됐다.

올 시즌 4승 6패를 기록 중인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53에서 3.63으로 높아졌다. 류현진은 오늘 경기에서 제구력이 흔들리면서 5이닝만 던졌지만, 투구 수는 올 시즌 가장 많은 108개를 기록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