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일제 해군기지 ‘거제 지심도’, 관광명소로 부활
입력 2017.08.13 (14:19) | 수정 2017.08.13 (14:23) 인터넷 뉴스
일제 해군기지 ‘거제 지심도’, 관광명소로 부활
일제강점기 일본군 해군기지로 사용됐던 한려해상공원 지심도(只心島)가 관광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13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올해 1~7월에 지심도를 찾은 관광객은 모두 13만 명이다. 지심도는 경남 거제시 일운면 지세포리에서 동쪽으로 1.5㎞ 해상에 위치한 면적 0.36㎢(약 11만 평)의 작은 섬이다. 하늘에서 내려다 본 모양이 '마음 심(心)'자를 닮아 지심도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매년 12월 초부터 이듬해 4월까지 섬 전체가 동백나무 숲으로 우거져 동백꽃섬으로도 불린다.

지심도는 일제강점기인 1936년 일본군에 강탈돼 해군기지로 사용됐고, 광복 이후에도 군사적 요충지로 80여 년 동안 국방부 관리 하에 있어 일반인 출입이 제한돼 왔다. 이 때문에 한려해상국립공원 내 유인도 가운데 자연생태가 가장 잘 보존된 곳으로 평가된다. 지난 3월, 81년 만에 국방부에서 거제시 소유로 반환됐다.

선착장을 출발해 오솔길을 따라 2시간 정도 걷다 보면 일제강점기에 세워진 일본군 소장 사택과 4개의 포진지, 지하 벙커식 콘크리트 탄약고, 탐조등 보관소, 방향지시석 등을 둘러볼 수 있다.

거제도 장승포항에서 하루 5차례 관람선이 드나들며, 성수기와 토·일요일, 공휴일에는 3회 증편 운항된다. 왕복 요금은 성인 기준 1만 2천 원, 소요시간은 15~20분이다.
  • 일제 해군기지 ‘거제 지심도’, 관광명소로 부활
    • 입력 2017.08.13 (14:19)
    • 수정 2017.08.13 (14:23)
    인터넷 뉴스
일제 해군기지 ‘거제 지심도’, 관광명소로 부활
일제강점기 일본군 해군기지로 사용됐던 한려해상공원 지심도(只心島)가 관광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13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올해 1~7월에 지심도를 찾은 관광객은 모두 13만 명이다. 지심도는 경남 거제시 일운면 지세포리에서 동쪽으로 1.5㎞ 해상에 위치한 면적 0.36㎢(약 11만 평)의 작은 섬이다. 하늘에서 내려다 본 모양이 '마음 심(心)'자를 닮아 지심도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매년 12월 초부터 이듬해 4월까지 섬 전체가 동백나무 숲으로 우거져 동백꽃섬으로도 불린다.

지심도는 일제강점기인 1936년 일본군에 강탈돼 해군기지로 사용됐고, 광복 이후에도 군사적 요충지로 80여 년 동안 국방부 관리 하에 있어 일반인 출입이 제한돼 왔다. 이 때문에 한려해상국립공원 내 유인도 가운데 자연생태가 가장 잘 보존된 곳으로 평가된다. 지난 3월, 81년 만에 국방부에서 거제시 소유로 반환됐다.

선착장을 출발해 오솔길을 따라 2시간 정도 걷다 보면 일제강점기에 세워진 일본군 소장 사택과 4개의 포진지, 지하 벙커식 콘크리트 탄약고, 탐조등 보관소, 방향지시석 등을 둘러볼 수 있다.

거제도 장승포항에서 하루 5차례 관람선이 드나들며, 성수기와 토·일요일, 공휴일에는 3회 증편 운항된다. 왕복 요금은 성인 기준 1만 2천 원, 소요시간은 15~20분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