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산은 ‘환영’ ‘충격’ 교차…한수원 “다음 달 공사 재개”
‘환영’ ‘충격’ 엇갈린 울산…한수원 “다음 달 공사 재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 정부 권고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해당 지역에서는...
[고현장] 2% 부족한 보험사기 천태만상…‘개그맨이세요?’
[고현장] 2% 부족한 보험사기 천태만상…‘개그맨이세요?’
서울 수서경찰서는 최근 3개월간 사고 접수된 사례에서 차량 운전자들이 억울함을 호소하는 사건에 대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볼트, SNS에 “고마워, 동료들…사랑합니다, 팬들”
입력 2017.08.13 (14:38) | 수정 2017.08.13 (14:41) 연합뉴스
볼트, SNS에 “고마워, 동료들…사랑합니다, 팬들”
허벅지 통증으로 메달을 놓친 우사인 볼트(31·자메이카)는 현역 마지막 인터뷰 기회를 놓쳤다.

평소 믹스트존과 공식 기자회견장에서 적극적으로 인터뷰하는 볼트지만, 이날은 부상 탓에 믹스트존을 그냥 통과했고 메달을 따지 못해 공식 기자회견장에 오지 못했다.

볼트는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런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400m 계주 결승, 자메이카 4번 주자로 출발했지만, 곧 왼 다리를 절며 트랙 위로 넘어졌다.

다시 일어나려 했지만, 다리 통증이 심해져 결국 레이스를 마치지 못했다.

은퇴 무대에서 감사 인사를 전할 기회를 놓친 볼트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내 동료들 고맙습니다. 팬들에게 무한한 사랑을 전합니다(Thank You my pees. Infinite love for my fans)"라고 적었다.

볼트는 부상 원인이나 정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자메이카 팀 닥터 케빈 존스는 AP통신 등과 인터뷰에서 "허벅지 근육 경련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원인은 불분명하다. 하지만 자메이카 내부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팀 동료 요한 블레이크는 "400m 계주 결승이 10분 정도 늦게 열렸다. 선수들이 40분 넘게 대기한 셈"이라며 "볼트는 다소 쌀쌀한 날씨를 걱정했다. 그런데 시상식 일정이 길어지면서 볼트의 근육에도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주장했다.

팀 닥터 존스는 "볼트는 지금 레이스를 망쳐놓았다는 생각 때문에 더 아플 것이다"라며 "볼트는 최상의 몸 상태로 마지막 레이스를 펼치고 싶어 했고, 그만큼 노력했다. 이런 결과가 나와 아쉽다"고 했다. 이어 "시상식 일정 때문에 대기 시간이 길어져 오래 워밍업을 했다. 선수들에게 좋은 일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 볼트, SNS에 “고마워, 동료들…사랑합니다, 팬들”
    • 입력 2017.08.13 (14:38)
    • 수정 2017.08.13 (14:41)
    연합뉴스
볼트, SNS에 “고마워, 동료들…사랑합니다, 팬들”
허벅지 통증으로 메달을 놓친 우사인 볼트(31·자메이카)는 현역 마지막 인터뷰 기회를 놓쳤다.

평소 믹스트존과 공식 기자회견장에서 적극적으로 인터뷰하는 볼트지만, 이날은 부상 탓에 믹스트존을 그냥 통과했고 메달을 따지 못해 공식 기자회견장에 오지 못했다.

볼트는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런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400m 계주 결승, 자메이카 4번 주자로 출발했지만, 곧 왼 다리를 절며 트랙 위로 넘어졌다.

다시 일어나려 했지만, 다리 통증이 심해져 결국 레이스를 마치지 못했다.

은퇴 무대에서 감사 인사를 전할 기회를 놓친 볼트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내 동료들 고맙습니다. 팬들에게 무한한 사랑을 전합니다(Thank You my pees. Infinite love for my fans)"라고 적었다.

볼트는 부상 원인이나 정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자메이카 팀 닥터 케빈 존스는 AP통신 등과 인터뷰에서 "허벅지 근육 경련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원인은 불분명하다. 하지만 자메이카 내부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팀 동료 요한 블레이크는 "400m 계주 결승이 10분 정도 늦게 열렸다. 선수들이 40분 넘게 대기한 셈"이라며 "볼트는 다소 쌀쌀한 날씨를 걱정했다. 그런데 시상식 일정이 길어지면서 볼트의 근육에도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주장했다.

팀 닥터 존스는 "볼트는 지금 레이스를 망쳐놓았다는 생각 때문에 더 아플 것이다"라며 "볼트는 최상의 몸 상태로 마지막 레이스를 펼치고 싶어 했고, 그만큼 노력했다. 이런 결과가 나와 아쉽다"고 했다. 이어 "시상식 일정 때문에 대기 시간이 길어져 오래 워밍업을 했다. 선수들에게 좋은 일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