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로버츠 “류현진 구위는 좋았다”
입력 2017.08.13 (15:21) | 수정 2017.08.13 (15:36) 연합뉴스
로버츠 “류현진 구위는 좋았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13일(한국시간) 류현진(30)의 선발 투구에 대해 "구위는 좋았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 경기에서 류현진이 5이닝 동안 7피안타 3실점한 투구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그는 류현진의 투구를 평해달라는 질문에 "구위(stuff)는 좋았다. 다만, 5회까지 투구 수 108∼109개(류현진의 이날 투구 수는 108개였다)를 기록한 건 좀 힘든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이어 류현진이 2회초 연속안타를 맞아 무사 1, 3루 위기에 몰렸을 때 7번 타자 코리 스판진버그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장면을 설명했다.

로버츠 감독은 "피치아웃 존으로 던져서 헛스윙 삼진을 유도한 건 매우 좋았다. 그만큼 구위는 괜찮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5회초 상대 팀 타순이 세 번째 돌아오면서 중심타자들이 나왔는데 류현진을 계속 올리면서 편안하게 느꼈나'라고 묻자 로버츠 감독은 "그렇게(편안하게) 느꼈다. 그전에도 몇 개의 단타를 허용했을 뿐이었다. 투아웃까지 잡아놓고 홈런을 맞지 않았나"라고 답했다.
  • 로버츠 “류현진 구위는 좋았다”
    • 입력 2017.08.13 (15:21)
    • 수정 2017.08.13 (15:36)
    연합뉴스
로버츠 “류현진 구위는 좋았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13일(한국시간) 류현진(30)의 선발 투구에 대해 "구위는 좋았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 경기에서 류현진이 5이닝 동안 7피안타 3실점한 투구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그는 류현진의 투구를 평해달라는 질문에 "구위(stuff)는 좋았다. 다만, 5회까지 투구 수 108∼109개(류현진의 이날 투구 수는 108개였다)를 기록한 건 좀 힘든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이어 류현진이 2회초 연속안타를 맞아 무사 1, 3루 위기에 몰렸을 때 7번 타자 코리 스판진버그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장면을 설명했다.

로버츠 감독은 "피치아웃 존으로 던져서 헛스윙 삼진을 유도한 건 매우 좋았다. 그만큼 구위는 괜찮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5회초 상대 팀 타순이 세 번째 돌아오면서 중심타자들이 나왔는데 류현진을 계속 올리면서 편안하게 느꼈나'라고 묻자 로버츠 감독은 "그렇게(편안하게) 느꼈다. 그전에도 몇 개의 단타를 허용했을 뿐이었다. 투아웃까지 잡아놓고 홈런을 맞지 않았나"라고 답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