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SNS 삭제 지시 논란’ 행안부 장관·경찰 지휘부, 대국민 사과
입력 2017.08.13 (15:56) | 수정 2017.08.13 (16:42) 인터넷 뉴스
‘SNS 삭제 지시 논란’ 행안부 장관·경찰 지휘부, 대국민 사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논란과 관련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 수뇌부가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13일 오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해, "최근 경찰 지휘부 내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태는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며 "행정안전부 장관인 제가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대국민 사과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앞서 외청인 경찰청에 대한 지휘권을 이례적으로 행사해 경찰청 지휘부를 소집했다.

김 장관은 또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 지시 논란'과 관련해 오늘 이후 비방 등 행위에 대해 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오늘 이후 당사자 입장을 주장하거나 상대를 비방하는 등 행위를 중단해달라"며 "개개인의 억울함은 장관 권한 안에서 철저히 조사해 밝히고 잘못된 것을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계속되면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경찰 조직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한다"며 "지휘부 모두가 심기 일전해 국민 안전을 지키는 본분을 다하겠"고 말했다.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도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 송구하다"며 "깊이 반성하고 이런 일 없도록 깊이 성찰하겠다"며 사과했다.

이날 회의에는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비롯해 수도권 지방청장들과 경찰청 과장급 이상 간부 전원이 참석했다.

앞서 이철성 청장은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광주경찰청 페이스북에 '민주화의 성지' 문구가 담긴 게시글이 올라온 것을 두고 당시 광주청장이었던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질책하고 해당 표현을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청장이 공식 입장을 내고 이를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경찰 최고위직 간 진실공방 양상이 지속됐다.
  • ‘SNS 삭제 지시 논란’ 행안부 장관·경찰 지휘부, 대국민 사과
    • 입력 2017.08.13 (15:56)
    • 수정 2017.08.13 (16:42)
    인터넷 뉴스
‘SNS 삭제 지시 논란’ 행안부 장관·경찰 지휘부, 대국민 사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논란과 관련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 수뇌부가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13일 오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해, "최근 경찰 지휘부 내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태는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며 "행정안전부 장관인 제가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대국민 사과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앞서 외청인 경찰청에 대한 지휘권을 이례적으로 행사해 경찰청 지휘부를 소집했다.

김 장관은 또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 지시 논란'과 관련해 오늘 이후 비방 등 행위에 대해 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오늘 이후 당사자 입장을 주장하거나 상대를 비방하는 등 행위를 중단해달라"며 "개개인의 억울함은 장관 권한 안에서 철저히 조사해 밝히고 잘못된 것을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계속되면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경찰 조직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한다"며 "지휘부 모두가 심기 일전해 국민 안전을 지키는 본분을 다하겠"고 말했다.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도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 송구하다"며 "깊이 반성하고 이런 일 없도록 깊이 성찰하겠다"며 사과했다.

이날 회의에는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비롯해 수도권 지방청장들과 경찰청 과장급 이상 간부 전원이 참석했다.

앞서 이철성 청장은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광주경찰청 페이스북에 '민주화의 성지' 문구가 담긴 게시글이 올라온 것을 두고 당시 광주청장이었던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질책하고 해당 표현을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청장이 공식 입장을 내고 이를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경찰 최고위직 간 진실공방 양상이 지속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