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일본에 소송냈던 中 위안부 피해자 사망
입력 2017.08.13 (17:43) | 수정 2017.08.13 (17:55) 인터넷 뉴스
일본에 소송냈던 中 위안부 피해자 사망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던 중국 하이난(海南)성의 마지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황유량(黃有良) 할머니가 12일 별세했다. 향년 90세다.

13일 중국신문망은 황 할머니가 중국 남부 하이난성 링수이(陵水) 리(黎)족자치현의 자택에서 한 많은 삶을 마감했다고 전했다.

황 할머니는 1942년 하이난 싼야(三亞)의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가 2년간 고초를 겪다가 마을 주민이 황 할머니 부친이 사망했다고 일본군을 속여 간신히 '마굴'을 벗어났다고 신문은 전했다.

황 할머니는 2001년 7명의 다른 하이난성 위안부 피해자들과 함께 일본에 가서 일본 정부의 사죄와 자신들의 명예회복을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10여년에 걸친 소송은 상소, 기각을 오가며 결국 중국 위안부 피해자들의 패소로 끝이 났다. 일본 법원은 당시 피해사실이 인정되더라도 개인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권리는 없다는 이유를 내걸었다.

일본군은 하이난 지역에만 76곳의 위안소에 1천300명의 위안부를 두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하이난에 4명의 위안부 피해자가 생존해있으나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라고 신문은 전했다.
  • 일본에 소송냈던 中 위안부 피해자 사망
    • 입력 2017.08.13 (17:43)
    • 수정 2017.08.13 (17:55)
    인터넷 뉴스
일본에 소송냈던 中 위안부 피해자 사망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던 중국 하이난(海南)성의 마지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황유량(黃有良) 할머니가 12일 별세했다. 향년 90세다.

13일 중국신문망은 황 할머니가 중국 남부 하이난성 링수이(陵水) 리(黎)족자치현의 자택에서 한 많은 삶을 마감했다고 전했다.

황 할머니는 1942년 하이난 싼야(三亞)의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가 2년간 고초를 겪다가 마을 주민이 황 할머니 부친이 사망했다고 일본군을 속여 간신히 '마굴'을 벗어났다고 신문은 전했다.

황 할머니는 2001년 7명의 다른 하이난성 위안부 피해자들과 함께 일본에 가서 일본 정부의 사죄와 자신들의 명예회복을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10여년에 걸친 소송은 상소, 기각을 오가며 결국 중국 위안부 피해자들의 패소로 끝이 났다. 일본 법원은 당시 피해사실이 인정되더라도 개인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권리는 없다는 이유를 내걸었다.

일본군은 하이난 지역에만 76곳의 위안소에 1천300명의 위안부를 두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하이난에 4명의 위안부 피해자가 생존해있으나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라고 신문은 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