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K스타] “딘 표절 아니다”…원곡 프로듀서가 직접 밝혀
입력 2017.08.13 (17:50) K-STAR
[K스타] “딘 표절 아니다”…원곡 프로듀서가 직접 밝혀
신곡 '어디'가 DJ 칼리드의 '아임 더 원(I'm the One)'을 표절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아임 더 원'의 프로듀서가 직접 "표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어디'를 프로듀싱한 가수 딘은 오늘(13일) 자신의 SNS에 '아임 더 원' 프로듀서와 직접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사진 : 딘 SNS 화면 캡처 사진 : 딘 SNS 화면 캡처

딘은 '어디'의 음원 영상 링크를 '아임 더 원' 프로듀서에게 보내며 "'이 곡이 '아임 더 원'을 표절한 것 같냐'"고 묻자 프로듀서는 '전혀 아니다(Nope)'라고 대답했다. 원작자가 표절이 아니라고 밝혀 딘의 표절 논란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앞서 지난 12일 엠넷(Mnet) '쇼미 더 머니 6'에서 공개된 경연곡 '어디'가 DJ 칼리드의 '아임 더 원'과 비슷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임 더 원'은 현재 빌보드 차트 핫100에서 1위에 오른 해외 유명 뮤지션 DJ 칼리드의 곡이다.

이에 딘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직접 작업물 영상을 공개하며 "일단 '아임 더 원'은 g고요 어디는 ab입니다. 코드 진행, 키, 드럼 패턴 어떠한 부분도 같지 않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여러분들이 비슷하게 생각하시는 부분은 신스 베이스라는 악기 때문인데 그 베이스는 힙합뿐만 아니라 많은 장르에서 쓰는 베이스 계열이고요. 악기 사용 때문에 표절이면 위에 나오는 곡들은 다 표절입니다. 무식한 티 내지 마세요"라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보시는 분들에게는 쇼지만 아티스트들에게는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여 나온 결과물이고 인생입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딘은 힙합/알앤비 가수이자 프로듀서로 현재 가장 트렌디한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로 평가받는다.

K스타 강지수 kbs.kangji@kbs.co.kr


  • [K스타] “딘 표절 아니다”…원곡 프로듀서가 직접 밝혀
    • 입력 2017.08.13 (17:50)
    K-STAR
[K스타] “딘 표절 아니다”…원곡 프로듀서가 직접 밝혀
신곡 '어디'가 DJ 칼리드의 '아임 더 원(I'm the One)'을 표절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아임 더 원'의 프로듀서가 직접 "표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어디'를 프로듀싱한 가수 딘은 오늘(13일) 자신의 SNS에 '아임 더 원' 프로듀서와 직접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사진 : 딘 SNS 화면 캡처 사진 : 딘 SNS 화면 캡처

딘은 '어디'의 음원 영상 링크를 '아임 더 원' 프로듀서에게 보내며 "'이 곡이 '아임 더 원'을 표절한 것 같냐'"고 묻자 프로듀서는 '전혀 아니다(Nope)'라고 대답했다. 원작자가 표절이 아니라고 밝혀 딘의 표절 논란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앞서 지난 12일 엠넷(Mnet) '쇼미 더 머니 6'에서 공개된 경연곡 '어디'가 DJ 칼리드의 '아임 더 원'과 비슷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임 더 원'은 현재 빌보드 차트 핫100에서 1위에 오른 해외 유명 뮤지션 DJ 칼리드의 곡이다.

이에 딘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직접 작업물 영상을 공개하며 "일단 '아임 더 원'은 g고요 어디는 ab입니다. 코드 진행, 키, 드럼 패턴 어떠한 부분도 같지 않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여러분들이 비슷하게 생각하시는 부분은 신스 베이스라는 악기 때문인데 그 베이스는 힙합뿐만 아니라 많은 장르에서 쓰는 베이스 계열이고요. 악기 사용 때문에 표절이면 위에 나오는 곡들은 다 표절입니다. 무식한 티 내지 마세요"라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보시는 분들에게는 쇼지만 아티스트들에게는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여 나온 결과물이고 인생입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딘은 힙합/알앤비 가수이자 프로듀서로 현재 가장 트렌디한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로 평가받는다.

K스타 강지수 kbs.kangji@kbs.co.kr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