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관광 명소가 참사 현장으로…전 세계 애도 물결
관광 명소가 참사 현장으로…전 세계 애도 물결
차량 테러가 일어난 곳은 스페인에서도 손 꼽히는 명소인데요. 관광객은 물론 현지인들에게도...
우리 동네에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해 볼까?…오늘부터 신청
우리 동네에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해 볼까?…오늘부터 신청
광주광역시는 지난 4월 아파트와 상가 등 다중이용시설 12곳에 전국 최초로 전기자동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란, 美 추가제재 맞서 미사일 개발비 증액
입력 2017.08.13 (19:00) | 수정 2017.08.13 (19:12) 인터넷 뉴스
이란, 美 추가제재 맞서 미사일 개발비 증액
이란 의회가 미국의 추가 제재에 맞서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 예산을 증액하기로 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이란 의회는 13일(현지시간) 국내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과 이란혁명수비대의 해외작전 향상 등을 목적으로 5억2천만달러, 우리 돈 약 5천960억 원 상당의 예산을 추가 배정하는 안을 승인했다고 이란 국영 IRNA 통신과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번 표결에서는 전체 247명 의원 가운데 240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이 안이 통과되고 나서 의원들은 "미국에 죽음을"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알리 라리자니 이란의회 의장은 "미국은 이번 결정이 미국의 모험주의와 제재에 맞선 우리의 첫 행동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7월 이란의 탄도미사일 개발이 핵 합의안을 위반한 것이라며 혁명수비대 산하 우주항공 관련 기관과 개인, 단체 등 18곳을 추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이에 이란은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개발만이 제재 대상이기 때문에 자국의 핵무기 개발 중단이 검증된 상황에서 미국의 이러한 제재가 핵 합의안 위반이라는 입장이다.
  • 이란, 美 추가제재 맞서 미사일 개발비 증액
    • 입력 2017.08.13 (19:00)
    • 수정 2017.08.13 (19:12)
    인터넷 뉴스
이란, 美 추가제재 맞서 미사일 개발비 증액
이란 의회가 미국의 추가 제재에 맞서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 예산을 증액하기로 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이란 의회는 13일(현지시간) 국내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과 이란혁명수비대의 해외작전 향상 등을 목적으로 5억2천만달러, 우리 돈 약 5천960억 원 상당의 예산을 추가 배정하는 안을 승인했다고 이란 국영 IRNA 통신과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번 표결에서는 전체 247명 의원 가운데 240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이 안이 통과되고 나서 의원들은 "미국에 죽음을"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알리 라리자니 이란의회 의장은 "미국은 이번 결정이 미국의 모험주의와 제재에 맞선 우리의 첫 행동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7월 이란의 탄도미사일 개발이 핵 합의안을 위반한 것이라며 혁명수비대 산하 우주항공 관련 기관과 개인, 단체 등 18곳을 추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이에 이란은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개발만이 제재 대상이기 때문에 자국의 핵무기 개발 중단이 검증된 상황에서 미국의 이러한 제재가 핵 합의안 위반이라는 입장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