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의 ‘파란병’…커피 업계의 ‘애플’ 될까??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명물 ‘블루보틀’ , 커피계 ‘제3의 물결’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우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부겸 장관, 대국민 사과·경찰 지휘부 공방 질책
입력 2017.08.13 (19:03) | 수정 2017.08.13 (19:0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김부겸 장관, 대국민 사과·경찰 지휘부 공방 질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최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논란'과 관련해 경찰 지휘부와 함께 대국민 사과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전 광주청장에게 상호 비방을 중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 지시 논란'과 관련해 김부겸 장관과 경찰 수뇌부가 고개 숙여 대국민 사과했습니다.

<녹취>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국민 여러분의 노고를 덜어드려야 할텐데 오히려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반성합니다."

김 장관은 경찰 지휘부끼리의 공방을 끝내라며 불미스러운 상황이 되풀이되면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오늘 이후 이번 일의 당사자들은 일체 자기의 주장이라든가 상대에 대한 비방, 반론을 중지해주십시오."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도 경찰 조직의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철성(경찰청장) : "국민 여러분께 큰 걱정을 끼쳐드린데 대해 매우 부끄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논란은 지난해 촛불집회 때 이 청장이 강인철 당시 광주경찰청장의 SNS 게시물을 문제삼아 질책하고 삭제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시작됐습니다.

이 청장이 '민주화의 성지 광주' 문구를 문제삼고 촛불집회 폄하 발언을 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으로 이 청장이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경찰 수뇌부 간 진실공방이 지속됐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김부겸 장관, 대국민 사과·경찰 지휘부 공방 질책
    • 입력 2017.08.13 (19:03)
    • 수정 2017.08.13 (19:07)
    뉴스 7
김부겸 장관, 대국민 사과·경찰 지휘부 공방 질책
<앵커 멘트>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최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논란'과 관련해 경찰 지휘부와 함께 대국민 사과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전 광주청장에게 상호 비방을 중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 지시 논란'과 관련해 김부겸 장관과 경찰 수뇌부가 고개 숙여 대국민 사과했습니다.

<녹취>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국민 여러분의 노고를 덜어드려야 할텐데 오히려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반성합니다."

김 장관은 경찰 지휘부끼리의 공방을 끝내라며 불미스러운 상황이 되풀이되면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오늘 이후 이번 일의 당사자들은 일체 자기의 주장이라든가 상대에 대한 비방, 반론을 중지해주십시오."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도 경찰 조직의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철성(경찰청장) : "국민 여러분께 큰 걱정을 끼쳐드린데 대해 매우 부끄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논란은 지난해 촛불집회 때 이 청장이 강인철 당시 광주경찰청장의 SNS 게시물을 문제삼아 질책하고 삭제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시작됐습니다.

이 청장이 '민주화의 성지 광주' 문구를 문제삼고 촛불집회 폄하 발언을 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으로 이 청장이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경찰 수뇌부 간 진실공방이 지속됐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