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지역 하천과 계곡서 물놀이 사망사고 잇따라
입력 2017.08.13 (19:10) 인터넷 뉴스
무더위 속 강원지역 하천과 계곡에서 물놀이 익사 사고가 잇따랐다.

오늘(13일) 오후 4시쯤 강원도 춘천시 동산면 한 계곡에서 이 모 군(춘천시, 3)이 가족과 물놀이를 하다 물에 빠져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이 군 할머니 등 사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전 11시 40분쯤에는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 주천강에서 물놀이하던 김 모 씨(53)가 급류에 휩쓸려 물에 빠지면서 숨졌고, 이보다 앞선 11시 20분쯤엔 영월군 한반도면 옹정리 인근 강에서 낚시하던 장 모 씨(54)가 강을 건너려다 물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또 비슷한 시각,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외산포리 홍천강에서 김 모 씨(경기도 고양시, 45)가 가족 등 일행 2명과 물놀이를 하다가 갑자기 깊어진 지점에서 물에 빠지면서 숨지는 등 강원지역에서 물놀이 사고가 잇따랐다.
  • 강원지역 하천과 계곡서 물놀이 사망사고 잇따라
    • 입력 2017.08.13 (19:10)
    인터넷 뉴스
무더위 속 강원지역 하천과 계곡에서 물놀이 익사 사고가 잇따랐다.

오늘(13일) 오후 4시쯤 강원도 춘천시 동산면 한 계곡에서 이 모 군(춘천시, 3)이 가족과 물놀이를 하다 물에 빠져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이 군 할머니 등 사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전 11시 40분쯤에는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 주천강에서 물놀이하던 김 모 씨(53)가 급류에 휩쓸려 물에 빠지면서 숨졌고, 이보다 앞선 11시 20분쯤엔 영월군 한반도면 옹정리 인근 강에서 낚시하던 장 모 씨(54)가 강을 건너려다 물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또 비슷한 시각,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 외산포리 홍천강에서 김 모 씨(경기도 고양시, 45)가 가족 등 일행 2명과 물놀이를 하다가 갑자기 깊어진 지점에서 물에 빠지면서 숨지는 등 강원지역에서 물놀이 사고가 잇따랐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