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우리 기상청과 중국 쪽 설명을 들어봤는데, 아직까진 이 지진에 대해서 예단할 상황은 아닌 것...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허다윤 양, 3년여 만에 눈물의 이별식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사학 스캔들’ 아베 총리, 부친묘 찾아 신뢰 회복 다짐
입력 2017.08.13 (20:27) | 수정 2017.08.13 (20:38) 인터넷 뉴스
‘사학 스캔들’ 아베 총리, 부친묘 찾아 신뢰 회복 다짐
사학 스캔들로 지지율이 하락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신의 부친 묘를 찾아 국민의 신뢰회복을 다짐했다고 NHK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부인 아키에 여사와 함께 오늘(13일) 오전 야마구치현 나가토시에 있는 부친 아베 신타로 전 외무상의 묘소를 방문했다.

아베 총리는 이후 부친의 묘소에서 무엇을 기원했느냐는 질문에 "개각으로 새로운 시작을 한 만큼 국민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초심으로 돌아가 겸허하고 성실하고 정중하게 전력을 다하겠다고 맹세했다"고도 말했다.

앞서 아베 총리의 친구가 이사장으로 있는 가케 학원의 수의학부 신설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사학 스캔들로 지난달 아베 내각 지지율은 20%대까지 하락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3일 주요 각료를 교체하는 개각을 했지만 지난 8일 공개된 아사히신문 여론조사 결과에선 내각 지지율이 겨우 2% 포인트 오른 35%에 그쳐 이전의 높은 지지율을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 ‘사학 스캔들’ 아베 총리, 부친묘 찾아 신뢰 회복 다짐
    • 입력 2017.08.13 (20:27)
    • 수정 2017.08.13 (20:38)
    인터넷 뉴스
‘사학 스캔들’ 아베 총리, 부친묘 찾아 신뢰 회복 다짐
사학 스캔들로 지지율이 하락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신의 부친 묘를 찾아 국민의 신뢰회복을 다짐했다고 NHK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부인 아키에 여사와 함께 오늘(13일) 오전 야마구치현 나가토시에 있는 부친 아베 신타로 전 외무상의 묘소를 방문했다.

아베 총리는 이후 부친의 묘소에서 무엇을 기원했느냐는 질문에 "개각으로 새로운 시작을 한 만큼 국민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초심으로 돌아가 겸허하고 성실하고 정중하게 전력을 다하겠다고 맹세했다"고도 말했다.

앞서 아베 총리의 친구가 이사장으로 있는 가케 학원의 수의학부 신설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사학 스캔들로 지난달 아베 내각 지지율은 20%대까지 하락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3일 주요 각료를 교체하는 개각을 했지만 지난 8일 공개된 아사히신문 여론조사 결과에선 내각 지지율이 겨우 2% 포인트 오른 35%에 그쳐 이전의 높은 지지율을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