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국종 효과’…“외상센터 지원” 靑 국민청원 17만 명 돌파
‘이국종 효과’…“외상센터 지원” 靑 국민청원 18만 명 돌파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 권역외상센터 지원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 1주일새 17만여 명...
안산 고가도로 내리막길에서 차량 27대 연쇄 추돌
[포토] 눈길에 미끄러져…안산 고가도로 차량 27대 연쇄 추돌
오늘 오전 5시 3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선부고가교 시흥 방향 2차로 도로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앵커&리포트] 갈등 봉합되나?…수사권 조정에도 변수
입력 2017.08.13 (21:03) | 수정 2017.08.13 (21: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갈등 봉합되나?…수사권 조정에도 변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이 왜 여기까지 오게 됐을까요?

지난해 11월 광주지방경찰청이 SNS에 올린 글입니다.

촛불집회 시민 안전을 당부하며 '민주화의 성지'라는 표현을 썼는데, 하루 만에 이 글은 삭제됩니다.

그런데 최근, 당시 광주지방경찰청장이었던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이 이철성 경찰청장이 삭제를 지시했다고 주장하면서 파문이 일었습니다.

이 청장은 그런 사실이 없다며 반박했고, 이후 '표적감찰'이다, '본인이 먼저 요청한거다' 맞받으면서 경찰내부에선 편가르기, 하극상 논란까지 일었습니다.

결국 장관이 나서 급한 불을 끄긴 했는데 갈등이 봉합될지, 홍석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당사자에게 공개적으로 반성문을 쓰도록하는 강도높은 처방.

논란이 불거진지 일주일만입니다.

신속하고 이례적인 지휘권 발동에는 정부의 사법개혁이 차질을 빚어선 안된다는 절박함이 담겨있습니다.

<인터뷰>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검경 수사권 조정과 인권 경찰로의 재탄생이라는 아기까지 버릴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수사권 조정의 한 축인 경찰이 자중지란에 빠져버리면 검찰개혁도 물건너간다는 위기감입니다.

그래서 하루라도 빠른 경찰 지휘부의 정상화가 필요한데, 당사자들은 사과와는 별개로 자신들의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인터뷰> 강인철(중앙경찰학교장) :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해서는 절차에 따라 공명정대하게 처리되고 의혹이 해소되리라고 믿습니다."

<인터뷰> 이철성(경찰청장) : "저를 포함한 지휘부 모두가 심기일전해 국민 안전을 지키는 본연의 임무에 매진하겠습니다."

강 학교장의 비위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 시민단체 고발에 따른 이 청장에 대한 검찰 수사도 변수입니다.

장관이 신속하게 불을 껐지만 상황을 안심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김부겸 장관은 이번 사태로 인한 파장을 최소하하기위해 경찰 내부의 강도높은 개혁을 주문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앵커&리포트] 갈등 봉합되나?…수사권 조정에도 변수
    • 입력 2017.08.13 (21:03)
    • 수정 2017.08.13 (21:09)
    뉴스 9
[앵커&리포트] 갈등 봉합되나?…수사권 조정에도 변수
<앵커 멘트>

경찰이 왜 여기까지 오게 됐을까요?

지난해 11월 광주지방경찰청이 SNS에 올린 글입니다.

촛불집회 시민 안전을 당부하며 '민주화의 성지'라는 표현을 썼는데, 하루 만에 이 글은 삭제됩니다.

그런데 최근, 당시 광주지방경찰청장이었던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이 이철성 경찰청장이 삭제를 지시했다고 주장하면서 파문이 일었습니다.

이 청장은 그런 사실이 없다며 반박했고, 이후 '표적감찰'이다, '본인이 먼저 요청한거다' 맞받으면서 경찰내부에선 편가르기, 하극상 논란까지 일었습니다.

결국 장관이 나서 급한 불을 끄긴 했는데 갈등이 봉합될지, 홍석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당사자에게 공개적으로 반성문을 쓰도록하는 강도높은 처방.

논란이 불거진지 일주일만입니다.

신속하고 이례적인 지휘권 발동에는 정부의 사법개혁이 차질을 빚어선 안된다는 절박함이 담겨있습니다.

<인터뷰>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검경 수사권 조정과 인권 경찰로의 재탄생이라는 아기까지 버릴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수사권 조정의 한 축인 경찰이 자중지란에 빠져버리면 검찰개혁도 물건너간다는 위기감입니다.

그래서 하루라도 빠른 경찰 지휘부의 정상화가 필요한데, 당사자들은 사과와는 별개로 자신들의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인터뷰> 강인철(중앙경찰학교장) :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해서는 절차에 따라 공명정대하게 처리되고 의혹이 해소되리라고 믿습니다."

<인터뷰> 이철성(경찰청장) : "저를 포함한 지휘부 모두가 심기일전해 국민 안전을 지키는 본연의 임무에 매진하겠습니다."

강 학교장의 비위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 시민단체 고발에 따른 이 청장에 대한 검찰 수사도 변수입니다.

장관이 신속하게 불을 껐지만 상황을 안심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김부겸 장관은 이번 사태로 인한 파장을 최소하하기위해 경찰 내부의 강도높은 개혁을 주문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