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학교 영양사에 상품권 제공’ 대형 식품유통업체 적발
학교 급식 영양사들에게 억대 상품권…풀무원·CJ 계열사 등 적발
학교 급식 식재료 등을 공급하면서 자신들의 회사 제품을 써달라며 영양사들에게 억대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대북 군사적 조치 재차 언급
입력 2017.08.13 (21:07) | 수정 2017.08.13 (21:1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美, 대북 군사적 조치 재차 언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12일)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통화로 북미 간 갈등이 외교전으로 방향을 트는가 싶었는데요,

백악관이 오늘(13일) 또다시 대북 군사조치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선제타격 시나리오 보도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13일)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세계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에 대해 합심해 대응하기로 했다고 백악관이 전했습니다.

백악관은 또 미국과 동맹국은 모든 외교, 경제, '군사적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12일) 시진핑 주석에게 불공정 무역행위 조사 방침을 통보한 데 중국 반발도 표면화되고 있습니다.

중국에 대한 북한문제 해결을 압박하려는 것으로 보이는 이번 조치에 신화 통신은 미중 경제협력을 훼손할 거라고 우려했습니다.

미 언론들은 선제타격 시나리오를 잇따라 보도했습니다.

북한 미사일에 대한 일회성 선제타격과 사드로 요격하는 방안(NYT), 핵 잠수함과 전략폭격기 활용 가능성 등이 기사화됐습니다.

하지만 어떤 시나리오도 전면전 확대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녹취> 브루스 클링너(헤리티지 재단 선임연구원) : "선제타격은 한국과 일본에서 수십만 또는 수백만 명의 희생자가 나오게 할 수도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강경 발언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영국 가디언은 트럼프의 말이 북한에 핵개발 명분을 주는 외교 위기를 자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美, 대북 군사적 조치 재차 언급
    • 입력 2017.08.13 (21:07)
    • 수정 2017.08.13 (21:16)
    뉴스 9
美, 대북 군사적 조치 재차 언급
<앵커 멘트>

어제(12일)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통화로 북미 간 갈등이 외교전으로 방향을 트는가 싶었는데요,

백악관이 오늘(13일) 또다시 대북 군사조치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선제타격 시나리오 보도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13일)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세계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에 대해 합심해 대응하기로 했다고 백악관이 전했습니다.

백악관은 또 미국과 동맹국은 모든 외교, 경제, '군사적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12일) 시진핑 주석에게 불공정 무역행위 조사 방침을 통보한 데 중국 반발도 표면화되고 있습니다.

중국에 대한 북한문제 해결을 압박하려는 것으로 보이는 이번 조치에 신화 통신은 미중 경제협력을 훼손할 거라고 우려했습니다.

미 언론들은 선제타격 시나리오를 잇따라 보도했습니다.

북한 미사일에 대한 일회성 선제타격과 사드로 요격하는 방안(NYT), 핵 잠수함과 전략폭격기 활용 가능성 등이 기사화됐습니다.

하지만 어떤 시나리오도 전면전 확대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녹취> 브루스 클링너(헤리티지 재단 선임연구원) : "선제타격은 한국과 일본에서 수십만 또는 수백만 명의 희생자가 나오게 할 수도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강경 발언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영국 가디언은 트럼프의 말이 북한에 핵개발 명분을 주는 외교 위기를 자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