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시사기획 창] 환상의 섬, 그늘진 민낯…제주에서 지금 무슨 일이?
환상의 섬, 그늘진 민낯…제주서 지금 무슨 일이?
국내 제일의 휴양 관광지이자 힐링의 섬 '제주'. 성산 일출봉, 섭지코지, 오름 등...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추가 피해 조사해 달라”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추가 피해 조사해 달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차별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피해 문화예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굉음에 불꽃 튀고’ 지하철 운행중단…대처 미흡
입력 2017.08.13 (21:21) | 수정 2017.08.14 (09:3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굉음에 불꽃 튀고’ 지하철 운행중단…대처 미흡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하철이 갑자기 멈춰서고 굉음과 불꽃이 수차례 일어난 긴박한 상황에서, 자세한 대피 안내 방송이 없다면 어떨까요?

어젯밤(12일) 서울지하철 5호선에서 일어난 일 입니다.

어찌된 일인지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동차가 역에 정차하기 직전 갑자기 멈춰버렸습니다.

승객 2백여 명이 문이 열리기를 기다렸지만 갑자기 굉음이 들리고.

<녹취> "문 열어 줘야지. 왜 안열어주지?"

문 주변에서는 불꽃이 두 세차례 튑니다.

서울 지하철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사고가 난 때는 어젯밤(12일) 10시 반쯤, 굉음과 불꽃이 튀는 긴박한 상황이 이어졌지만 지하철 운영사의 대처는 미흡했습니다.

<녹취> 오지원(사고 지하철 탑승객) : "사고가 나면 기관사가 설명을 해줘야 하잖아요. 근데 열차 운행이 뭐 중단되었다 내려달라고 이렇게 해주고, 저희는 뭐 알아서 나가라 이런 식으로..."

전동차의 모든 문이 열린 건 일부 승객들이 직접 비상개폐장치를 돌려 차량을 빠져나온 뒤였습니다.

사고 원인은 전기 문제로 추정됩니다.

<녹취> 서울교통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전기상의 문제가 있으면 차량 보호하고 2차 사고 방지를 위해서 전기를 끊게끔 설비가 돼 있어요. 그 과정에서 두꺼비집 내려가듯이 내려가면서 소리가 났던 거고."

서울교통공사는 사고 여파로 지하철 5호선 운행이 일부 구간에서 1시간 가량 중단됐고,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려면 한 달 가량이 걸린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굉음에 불꽃 튀고’ 지하철 운행중단…대처 미흡
    • 입력 2017.08.13 (21:21)
    • 수정 2017.08.14 (09:35)
    뉴스 9
‘굉음에 불꽃 튀고’ 지하철 운행중단…대처 미흡
<앵커 멘트>

지하철이 갑자기 멈춰서고 굉음과 불꽃이 수차례 일어난 긴박한 상황에서, 자세한 대피 안내 방송이 없다면 어떨까요?

어젯밤(12일) 서울지하철 5호선에서 일어난 일 입니다.

어찌된 일인지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동차가 역에 정차하기 직전 갑자기 멈춰버렸습니다.

승객 2백여 명이 문이 열리기를 기다렸지만 갑자기 굉음이 들리고.

<녹취> "문 열어 줘야지. 왜 안열어주지?"

문 주변에서는 불꽃이 두 세차례 튑니다.

서울 지하철 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사고가 난 때는 어젯밤(12일) 10시 반쯤, 굉음과 불꽃이 튀는 긴박한 상황이 이어졌지만 지하철 운영사의 대처는 미흡했습니다.

<녹취> 오지원(사고 지하철 탑승객) : "사고가 나면 기관사가 설명을 해줘야 하잖아요. 근데 열차 운행이 뭐 중단되었다 내려달라고 이렇게 해주고, 저희는 뭐 알아서 나가라 이런 식으로..."

전동차의 모든 문이 열린 건 일부 승객들이 직접 비상개폐장치를 돌려 차량을 빠져나온 뒤였습니다.

사고 원인은 전기 문제로 추정됩니다.

<녹취> 서울교통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전기상의 문제가 있으면 차량 보호하고 2차 사고 방지를 위해서 전기를 끊게끔 설비가 돼 있어요. 그 과정에서 두꺼비집 내려가듯이 내려가면서 소리가 났던 거고."

서울교통공사는 사고 여파로 지하철 5호선 운행이 일부 구간에서 1시간 가량 중단됐고,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려면 한 달 가량이 걸린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