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관광 명소가 참사 현장으로…전 세계 애도 물결
관광 명소가 참사 현장으로…전 세계 애도 물결
차량 테러가 일어난 곳은 스페인에서도 손 꼽히는 명소인데요. 관광객은 물론 현지인들에게도...
우리 동네에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해 볼까?…오늘부터 신청
우리 동네에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해 볼까?…오늘부터 신청
광주광역시는 지난 4월 아파트와 상가 등 다중이용시설 12곳에 전국 최초로 전기자동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빈 주차장 나눠 쓰세요…‘공유의 지혜’
입력 2017.08.13 (21:28) | 수정 2017.08.13 (22:2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빈 주차장 나눠 쓰세요…‘공유의 지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족한 주차공간으로 주민간의 갈등이 범죄로까지 이어지도 하는데요.

날로 험악해지는 주차난에, 이를 해소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합니다.

시간에 따른 주차 공간 나눠쓰기라는데, 자세한 내용,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차된 차에 한 남성이 다가오더니 골프채로 유리창을 사정없이 내리칩니다.

이중 주차한 차 때문에 불편을 겪은 주민이 상대 차에 분풀이를 한 겁니다.

심지어 가로막은 차에 대고 불은 지른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주차장 면적 기준이 강화되기 전에 지어진 아파트나 주택 밀집지역의 경우 주차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시청 공무원인 이현주씨는 출근할 때 근무지가 아닌 바로 옆 아파트 단지에 주차합니다.

낮동안 비어 있는 아파트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입주민들과 공유한 겁니다.

<인터뷰> 이현주(경기도 부천시 문화예술과 직원) : "낮시간 빈 아파트 주차장을 공무원이 주차하고 (복지센터 안에)직원이 주차하지 않은 면적만큼 민원인들이 쓰니까 시민들이 좋아하고요, 오히려 저희도 편하고 좋습니다."

반대로 퇴근 시간 후에는 주차장이 부족한 아파트 주민들이 시청 건물의 빈 주차장을 쓸 수 있습니다.

<인터뷰> 신석현(아파트 입주자대표) : "저희도 밤에 이중주차(문제)가 있습니다. 급할 땐 (복지센터에) 대라고 합니다. 서로가 공유하니까 불편한 점이 없고..."

이런 식으로 이 지역 아홉개 아파트 단지와 공공기관 여덟 곳이 주차 공간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정부도 아파트 주차장을 외부인에게 유료로 개방할 수 있도록 법령을 개정하면서 공유 주차는 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 빈 주차장 나눠 쓰세요…‘공유의 지혜’
    • 입력 2017.08.13 (21:28)
    • 수정 2017.08.13 (22:23)
    뉴스 9
빈 주차장 나눠 쓰세요…‘공유의 지혜’
<앵커 멘트>

부족한 주차공간으로 주민간의 갈등이 범죄로까지 이어지도 하는데요.

날로 험악해지는 주차난에, 이를 해소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합니다.

시간에 따른 주차 공간 나눠쓰기라는데, 자세한 내용,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차된 차에 한 남성이 다가오더니 골프채로 유리창을 사정없이 내리칩니다.

이중 주차한 차 때문에 불편을 겪은 주민이 상대 차에 분풀이를 한 겁니다.

심지어 가로막은 차에 대고 불은 지른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주차장 면적 기준이 강화되기 전에 지어진 아파트나 주택 밀집지역의 경우 주차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시청 공무원인 이현주씨는 출근할 때 근무지가 아닌 바로 옆 아파트 단지에 주차합니다.

낮동안 비어 있는 아파트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입주민들과 공유한 겁니다.

<인터뷰> 이현주(경기도 부천시 문화예술과 직원) : "낮시간 빈 아파트 주차장을 공무원이 주차하고 (복지센터 안에)직원이 주차하지 않은 면적만큼 민원인들이 쓰니까 시민들이 좋아하고요, 오히려 저희도 편하고 좋습니다."

반대로 퇴근 시간 후에는 주차장이 부족한 아파트 주민들이 시청 건물의 빈 주차장을 쓸 수 있습니다.

<인터뷰> 신석현(아파트 입주자대표) : "저희도 밤에 이중주차(문제)가 있습니다. 급할 땐 (복지센터에) 대라고 합니다. 서로가 공유하니까 불편한 점이 없고..."

이런 식으로 이 지역 아홉개 아파트 단지와 공공기관 여덟 곳이 주차 공간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정부도 아파트 주차장을 외부인에게 유료로 개방할 수 있도록 법령을 개정하면서 공유 주차는 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