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정원서 ‘댓글부대’ 자료 넘겨받아…원세훈 변론 재개 신청 검토”
입력 2017.08.13 (23:31) 수정 2017.08.13 (23:33) 인터넷 뉴스
검찰 “국정원서 ‘댓글부대’ 자료 넘겨받아…원세훈 변론 재개 신청 검토”
검찰이 국정원으로부터 넘겨받은 '민간인 댓글 부대' 관련 조사 자료를 토대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판의 변론 재개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공판팀의 공판 관련 참고 자료 요청으로 지난 11일 국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일부를 분석해, 원 전 국정원장 변론 재개 신청 여부를 이번주 중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4일 파기환송심 마지막 공판에서 징역 4년과 자격정지 5년이 구형된 원 전 국정원장은 오는 30일 선고만을 앞둔 상황이었다.

검찰이 국정원 적폐청산 TF 측으로부터 이미 넘겨받거나 넘겨받을 자료에는 '민간인 댓글 부대'의 규모와 운영 방식, 투입 예산과 해당 민간인들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 3일, 2009년부터 3년 동안 민간인 3천여 명 규모의 댓글부대 사이버외곽팀을 운영하고 자체 예산으로 선거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해 청와대에 보고하는 등 여론조작과 선거개입에 나섰다는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검찰 “국정원서 ‘댓글부대’ 자료 넘겨받아…원세훈 변론 재개 신청 검토”
    • 입력 2017.08.13 (23:31)
    • 수정 2017.08.13 (23:33)
    인터넷 뉴스
검찰 “국정원서 ‘댓글부대’ 자료 넘겨받아…원세훈 변론 재개 신청 검토”
검찰이 국정원으로부터 넘겨받은 '민간인 댓글 부대' 관련 조사 자료를 토대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판의 변론 재개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공판팀의 공판 관련 참고 자료 요청으로 지난 11일 국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일부를 분석해, 원 전 국정원장 변론 재개 신청 여부를 이번주 중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4일 파기환송심 마지막 공판에서 징역 4년과 자격정지 5년이 구형된 원 전 국정원장은 오는 30일 선고만을 앞둔 상황이었다.

검찰이 국정원 적폐청산 TF 측으로부터 이미 넘겨받거나 넘겨받을 자료에는 '민간인 댓글 부대'의 규모와 운영 방식, 투입 예산과 해당 민간인들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 3일, 2009년부터 3년 동안 민간인 3천여 명 규모의 댓글부대 사이버외곽팀을 운영하고 자체 예산으로 선거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해 청와대에 보고하는 등 여론조작과 선거개입에 나섰다는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