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방’ 임현수 목사 “北서 겨울에 구덩이 파 손발 동상”
입력 2017.08.14 (04:59) 수정 2017.08.14 (05:03) 인터넷 뉴스
‘석방’ 임현수 목사 “北서 겨울에 구덩이 파 손발 동상”
북한에 억류됐다가 31개월 만에 풀려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는 13일(현지시간) "북한에서 겨울에도 너비 1m, 깊이 1m의 구덩이를 파야 했다"면서 혹독했던 억류 생활을 소개했다.

임 목사는 지난 9일 북한 당국의 병보석으로 풀려났으며, 현지시간 12일 캐나다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 목사는 현지시간 13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에 있는 큰빛교회 일요 예배에 참석해 석방 이후 처음으로 공개장소에 모습들 드러냈다.

임 목사는 지난 2015년 1월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북한 나선시를 방문한 뒤 이튿날 평양에 들어갔다가 북한 당국에 의해 체포돼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혐의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억류 생활을 해왔었다.

이날 예배에서 임 목사는 "땅은 꽁꽁 얼어 있었고, 진흙땅이 너무 단단해 구덩이 하나를 파는 데 이틀이 걸렸다"면서 "상체는 땀으로 흠뻑 졌었지만 손가락과 발가락은 동상에 걸렸다"고 전했다.

임 목사는 봄과 찌는 더위의 여름에도 야외에서 하루 8시간 일했다면서 첫 1년간의 혹사에 몸이 상해 2개월간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으며 이를 제외하고도 건강이 악화해 3번을 더 병원에 갔었다고 말했다.

임 목사는 북한 검찰에 의해 처음에는 사형이 구형됐지만, 재판에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고 회고했다.
  • ‘석방’ 임현수 목사 “北서 겨울에 구덩이 파 손발 동상”
    • 입력 2017.08.14 (04:59)
    • 수정 2017.08.14 (05:03)
    인터넷 뉴스
‘석방’ 임현수 목사 “北서 겨울에 구덩이 파 손발 동상”
북한에 억류됐다가 31개월 만에 풀려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는 13일(현지시간) "북한에서 겨울에도 너비 1m, 깊이 1m의 구덩이를 파야 했다"면서 혹독했던 억류 생활을 소개했다.

임 목사는 지난 9일 북한 당국의 병보석으로 풀려났으며, 현지시간 12일 캐나다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 목사는 현지시간 13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에 있는 큰빛교회 일요 예배에 참석해 석방 이후 처음으로 공개장소에 모습들 드러냈다.

임 목사는 지난 2015년 1월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북한 나선시를 방문한 뒤 이튿날 평양에 들어갔다가 북한 당국에 의해 체포돼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혐의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억류 생활을 해왔었다.

이날 예배에서 임 목사는 "땅은 꽁꽁 얼어 있었고, 진흙땅이 너무 단단해 구덩이 하나를 파는 데 이틀이 걸렸다"면서 "상체는 땀으로 흠뻑 졌었지만 손가락과 발가락은 동상에 걸렸다"고 전했다.

임 목사는 봄과 찌는 더위의 여름에도 야외에서 하루 8시간 일했다면서 첫 1년간의 혹사에 몸이 상해 2개월간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으며 이를 제외하고도 건강이 악화해 3번을 더 병원에 갔었다고 말했다.

임 목사는 북한 검찰에 의해 처음에는 사형이 구형됐지만, 재판에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고 회고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