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통령의 ‘레드라인’ 규정, 得일까 失일까
대통령의 ‘레드라인’ 규정, 得일까 失일까
7월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화성-14형을 시험 발사했다. 이튿날(5일)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레드라인이라는 말이 자주 나오는데...
[데이터]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15일부터 18일까지(8월18일 09:00기준) 정부가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살충제 성분이 든...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석방’ 임현수 목사, 혹독했던 北 억류생활 증언
입력 2017.08.14 (06:12) | 수정 2017.08.14 (07:3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석방’ 임현수 목사, 혹독했던 北 억류생활 증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에 31개월간 억류됐다가 최근 풀려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혹독했던 북한의 억류생활 일부를 기자들 앞에서 공개했습니다.

최서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자신의 교회에서 교인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으며 등장했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지 31개월만에 처음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겁니다.

임 목사는 일요예배에서 끔찍했던 북한 억류 생활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임 목사는 겨울에 꽁꽁 언 땅에서 1미터 깊이의 구덩이를 파느라 손발이 동상에 걸리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석탄 저장시설 안에서 언 석탄을 쪼개는 작업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찌는 더위에도 고된 노동은 계속됐습니다.

야외에서 하루 8시간 중노동하면서 몸이 상해 병원에 두 달 동안 입원할 정도였습니다.

이 외에도 건강 악화로 세 번이나 더 병원 신세를 졌다고 밝혔습니다.

북에서 처음엔 사형을 구형받았다가 재판에서 무기노동 교화형을 선고받았던 임 목사.

<인터뷰> 임현수(목사) : "제가 그냥 코리안 시민권자였다면 그냥 죽었을텐데 캐나다 시민권자였기 때문에 죽이진 못했습니다."

이렇게 석방돼 돌아오기까지 모든 게 신의 은총이었다며 자신을 지원해 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KBS 뉴스 최서희입니다.
  • ‘석방’ 임현수 목사, 혹독했던 北 억류생활 증언
    • 입력 2017.08.14 (06:12)
    • 수정 2017.08.14 (07:38)
    뉴스광장 1부
‘석방’ 임현수 목사, 혹독했던 北 억류생활 증언
<앵커 멘트>

북한에 31개월간 억류됐다가 최근 풀려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혹독했던 북한의 억류생활 일부를 기자들 앞에서 공개했습니다.

최서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자신의 교회에서 교인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으며 등장했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지 31개월만에 처음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겁니다.

임 목사는 일요예배에서 끔찍했던 북한 억류 생활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임 목사는 겨울에 꽁꽁 언 땅에서 1미터 깊이의 구덩이를 파느라 손발이 동상에 걸리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석탄 저장시설 안에서 언 석탄을 쪼개는 작업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찌는 더위에도 고된 노동은 계속됐습니다.

야외에서 하루 8시간 중노동하면서 몸이 상해 병원에 두 달 동안 입원할 정도였습니다.

이 외에도 건강 악화로 세 번이나 더 병원 신세를 졌다고 밝혔습니다.

북에서 처음엔 사형을 구형받았다가 재판에서 무기노동 교화형을 선고받았던 임 목사.

<인터뷰> 임현수(목사) : "제가 그냥 코리안 시민권자였다면 그냥 죽었을텐데 캐나다 시민권자였기 때문에 죽이진 못했습니다."

이렇게 석방돼 돌아오기까지 모든 게 신의 은총이었다며 자신을 지원해 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KBS 뉴스 최서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